KT, 웹소설 자회사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 만든다

가 +
가 -

KT 웹소설 사업 자회사 스토리위즈가 13일 사업 전략 설명회를 열고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비전을 발표했다. KT는 IP(지식재산권) 확보, 제작, 유통으로 이어지는 콘텐츠 벨류체인을 구축해 콘텐츠 경쟁력을 키워 통신 기반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스토리위즈는 올해 2월 KT 웹소설 사업 분야를 분사해 설립한 웹소설·웹툰 기반 콘텐츠 전문 기업이다. 이날 스토리위즈는 웹소설 작가 발굴을 통한 원천 IP 확보부터 웹툰, 드라마, 영화 등 원 소스 멀티 유즈(OSMU) 콘텐츠 제작·유통까지 KT 그룹 오리지널 콘텐츠 공급 기지로의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대진 스토리위즈 대표

우선 스토리위즈는 원천 IP 확보를 할리우드식 집단 창작 시스템을 웹소설 분야에 도입할 계획이다. 웹소설은 작가 개인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스토리위즈는 데이터 분석, 기획, 집필, 교정 등 웹소설 창작에 필요한 요소를 세분화한 집단 창작 시스템을 도입해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한 IP를 기획·제작할 방침이다. 이러한 제작 시스템 구축을 위해 스토리위즈는 1차로 100억원을 투자하고 추가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웹소설 연재 플랫폼 ‘블라이스’의 작가 연재 기능을 강화해 유통·제작 역량과 시너지를 낸다. 이를 위해 기존 창작지원금 제도를 개편하고 공모전 및 피드백 시스템을 도입한다. 또한, KT 인프라를 활용해 경영 컨설팅, 유통 대행, 육성프로그램,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유통 역량도 강화한다. 중소 에이전시와 스타트업 유통 대행을 비롯해 직계약 작가, 슈퍼IP 계약을 늘려 유통 작품의 양과 질을 확대한다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일본과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유통망도 강화한다.

전대진 스토리위즈 대표는 “웹소설·웹툰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콘텐츠 전문 기업으로서 KT그룹의 미디어·콘텐츠 산업을 어떻게 리딩할 것인지, 콘텐츠 생태계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라며 “KT그룹이 갖춘 역량에 스토리위즈의 창의성을 더해 KT그룹의 기업 가치 제고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