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열사 ‘키즈노트’, IPO 도전

가 +
가 -

카카오 계열사 키즈노트가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목표 상장 시점은 2022년 초로, 사업모델 특례 상장을 검토 중이다. 13일 키즈노트는 대신증권을 IPO 대표주관사로 선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2년 설립된 키즈노트는 영유아 기관과 재원 가정 간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키즈노트’를 운영 중이다. 2015년 카카오 계열사로 편입됐으며 2017년부터 광고, POD(Print on Demand), 커머스 등 본격적인 수익모델을 접목시켜 1년여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019년부터는 전년대비 매출액 50% 성장, 영업이익 2.5배 이상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키즈노트 최장욱 대표는 “지난 8년은 영유아 교육기관의 커뮤니케이션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고 그들과 함께 성장을 경험했던 시간”이었다며 “이제 점진적 성장을 넘어 퀀텀점프가 필요한 시기로 판단한다. 대신증권을 파트너로 맞이해 상장에 성공, 보육·교육업계의 카카오가 되겠다는 비전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올해 초 IR을 통해 자금을 조달했으며 영유아 완구 유통 전문 회사인 에이윈즈를 인수하는 한편
영유아 기관 ERP시스템을 운영중인 제이플에 투자를 진행했다. 기존에 확보한 어린이집, 유치원 기관 고객을 대상으로 사업을 고도화하겠다는 복안이다. 향후 공모로 확보한 자금은 키즈노트 플랫폼을 통해 확장 가능한 사업 영역 및 해외 사업 진출에 투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