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CJ와 주식 맞교환 검토…왜?

가 +
가 -

네이버가 CJ대한통운과, CJ E&M, 스튜디오드래곤 등에 지분 투자를 추진한다. 14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CJ그룹은 주식 맞교환을 통해 물류·콘텐츠 등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업계에서는 네이버와 CJ대한통운이 풀필먼트를 통해 물류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풀필먼트란 주문부터 배송과 보관, 재고관리, 교환·환불 등 모든 과정을 담당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빠른 배송이 중요한 쇼핑 시장에선 풀필먼트가 핵심 경쟁력으로 통하는데, 네이버는 직접 배송 등 풀필먼트를 갖추기보단 물류부문에서 협력할 수 있는 기업을 물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4월부터 네이버와 협력을 맺고,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를 통해 판매되는 LG생활건강 상품을 소비자에게 24시간 내 배송해주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곤지암 등에 이미 대규모 풀필먼트 센터도 갖추고 있다. 양사 간 전략적 제휴가 이루어지면, 네이버는 안정적인 배송망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CJ대한통운 지분의 최소 10% 이상을 확보할 전망이다.

웹툰 등 콘텐츠 분야에서의 협력도 긍정적이다. 네이버가 CJ ENM의 방송국(tvN), 드라마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 등과 손을 맞잡을 경우 웹툰・웹소설 등 지적재산권(IP) 등을  콘텐츠를 직접 드라마로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는 셈이다.

CJ그룹은 이르면 이달 중으로 네이버와 협의를 마치고 이사회에서 이를 최종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일정이나 제휴 방식, 주식 교환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네이버 관계자는 “CJ와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만 방법·시기 등 구체적으로 활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CJ그룹 관계자는 “포괄적 협력 교류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지분 교류 역시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부인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