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착’ 모비스도 떠나는 정몽구…정의선, 지배구조 ‘심장’도 물려받다

가 +
가 -

정몽구 명예회장(왼쪽), 정의선 회장(오른쪽)./사진=현대차그룹

정몽구 현대차그룹 전 회장이 그룹 명예회장으로 물러난 데 이어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직도 내려놨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정의선 신임 현대차그룹 회장과 박정국 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현대모비스는 14일 정몽구 명예회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함에 따라 정의선, 박정국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정 명예회장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임기 만기는 2022년 3월까지였다. 하지만 이날 아들 정의선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 올라감에 따라 조기 퇴진을 결정한 것으로 보여진다.

정 명예회장에게 모비스는 꽤 애착이 있는 회사다. 자동차 전문경영인으로 첫 발을 내딛은 곳인 데다 경영자로서의 자질을 인정 받은 곳이기 때문이다. 정 명예회장이 일찍이 자리를 내놓은 다른 계열사와 달리 모비스 대표이사직을 끝까지 지키고 있었던 것도 바로 이 때문이란 해석이다.

아울러 모비스는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의 ‘심장’이라 불리는 계열사다. 모비스는 현대차그룹 순환출자 지배구조(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의 최상단에 위치한 곳으로, 현대차그룹은 2년 전 모비스를 중심으로 한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의 주력 사업 중 모듈·AS부품 사업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정의선 회장과 정몽구 명예회장의 현대글로비스 보유지분을 매각해 현대모비스 주식을 사려했다.  모비스를 지배구조 정점에 세우는 방식이었다.

일부 주주의 반대와 자진 철회로 현재는 중단된 상태지만, 어떤 방식으로든지 재추진될 경우 또 다시 모비스 중심으로 지배구조 재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정 명예회장의 모비스 대표이사직 사임과 정의선 회장의 모비스 대표이사직 유지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지배구조 측면에서도 승계가 멀지 않았다는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측은 “일신상의 이유로 인한 사임이며 정의선 회장, 박정국 대표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