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로 이름 바꾼 NBP, “B2B 사업확장 집중”

가 +
가 -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네이버클라우드’로 사명을 변경하고, 네이버 B2B 사업 확장에 주력한다.

15일 네이버는 NBP를 ‘네이버클라우드’로 재출범하고 기업용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업무 협업 툴과 같은 기업향 서비스를 비롯해 네이버가 확보하고 있는 모든 기술・서비스들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보다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B2B 사업을 대표해 모든 비즈니스 전략 및 영업을 전담하고, 기존 별도로 B2B 비즈니스를 해왔던 클로바(CLOVA)와 웍스모바일 등은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 하에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교육, 커머스, 게임 등 각 비즈니스에 특화된 버티컬 솔루션을 만들어 글로벌 사업자들과 차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이 같은 기술・서비스들을 녹여 중소상공인(SME)부터 엔터프라이즈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를 내년 초에 선보일 예정이다.

NBP 박원기 대표는 “지난 3년동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선보인 상품과 기술력은 글로벌 경쟁자들과 견줄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섰다”면서 “이제 글로벌 사업자들이 깊게 다루지 못한 영역을 세분화해 하나하나 공략해 나가면서 그들과의 확실한 차별화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기업의 비즈니스가 클라우드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에 한층 더 다가가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그 흐름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서비스가 고객들에게 보다 직관적이고 명확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사명도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꾸게 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