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모빌리티 사업 분할…우버와 JV 설립

가 +
가 -

SK텔레콤이 모빌리티 사업을 분할한다. 분할된 자회사는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우버 테크놀로지(이하 우버)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

SK텔레콤은 지난 15일 오후 이사회를 통해 글로벌 모빌리티 산업에 대응하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을 의결했다. 모빌리티 산업은 ICT(정보통신기술)를 통해 사람의 이동과 물류의 편의성을 높이는 전반적인 서비스를 말한다. SK텔레콤은 티맵 플랫폼과 티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 중인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11월26일 열리며 분할 기일은 12월29일이다.

SK텔레콤은 우버와 손잡았다. 양사는 택시 호출과 같은 e헤일링(hailing)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합작 회사)를 내년 상반기에 설립키로 합의했다. e헤일링은 스마트폰 앱으로 택시를 포함한 공유차량을 호출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우버는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약 1150억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5000만 달러(약 57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우버의 협업 구조도./그래픽=SK텔레콤

티맵모빌리티는 △티맵 기반 주차·광고, UBI(보험 연계 상품) 등 플랫폼 사업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완성차용 티맵 오토 △택시호출과 대리운전 △다양한 운송 수단을 구독형으로 할인 제공하는 올인원 MaaS 등을 추진한다. 올인원 MaaS는 렌터카·차량공유·택시·전동킥보드·자전거, 대리운전, 주차 등을 묶어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구독형 서비스다. 회사는 모빌리티 구독 할인제가 정착하면 목적지까지 가는 과정에서 다양한 이동 수단을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티맵모빌리티는 티맵 플랫폼을 국내 모든 차량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완성차 내부 탑재 또는 IVI,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등의 형태로 탑재될 수 있다. 회사는 이를 바탕으로 광고, 데이터 등 플랫폼 기반 사업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유동 인구 정보를 제공하는 고객 안전 언택트(비대면) 모빌리티도 확대한다. 주행 경로 상의 돌발 상황을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안전 운전자에게 특별한 혜택을 주는 서비스도 강화할 예정이다.

티맵모빌리티와 우버의 조인트벤처는 택시 호출 사업을 펼친다. 우버의 택시 호출과 SK텔레콤의 티맵택시를 합치는 형태다. 조인트벤처의 궁극적인 목표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플라잉카) 등 미래 모빌리티를 한국에 확산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5G·AI·티맵을 활용해 최적의 하늘길을 설정해 주는 플라잉카 내비게이션 △높은 고도의 지형지물을 고려한 3 차원 HD맵 △플라잉카를 위한 지능형 항공 교통관제 시스템 등이다.

SK텔레콤은 기존 △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기존 사업에 이어 모빌리티를 회사의 성장을 이끌 다섯 번째 핵심 사업으로 꼽았다. 출범 단계에서 1조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티맵모빌리티를 2025년 기업가치 4조5000억 원 규모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력으로 우버는 기존에 사용하던 구글 맵 대신 SK텔레콤의 T맵을 호출 서비스에 도입하면서 지도의 정확도를 확보하게 됐다. 구글 맵은 지도 반출 이슈로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또 국내 내비게이션 1위 티맵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과 협업하면서 한국에서 사업을 하는데 필요한 노하우도 전수 받을 수 있다. 우버 관계자는 “한국의 선도 기업인 SK텔레콤과의 협업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에 준비하던 가맹 택시 사업은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우버와 이동에서 발생하는 비용·시간을 행복한 삶을 누릴 시간으로 바꾸고 어떤 이동 수단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모빌리티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넬슨 차이 우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시장 잠재력을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승객 및 드라이버 모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