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20, 6만5000원’…스마트폰 허위·과장광고 기승

가 +
가 -

출고가 100만원 이상의 5세대(5G) 통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6만5000원(8.9요금제 기준)에 판매한다는 허위 인터넷 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적발한 허위·과장광고 사례를 보면 휴대폰(출고가 120만원)을 48개월 할부로 계약하며 24개월 사용 후 중고폰 반납을 조건으로 잔여기간(24개월) 할부잔액(60만원), 25% 선택약정할인 받은 요금(54만원)을 휴대폰 가격 할인인 것처럼 광고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는 매월 48개월 휴대폰 할부금액과 고가의 요금, 중고폰 보상프로그램 가입액을 내야 하는 조건이다. 결국 광고처럼 6만5000원에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단말기유통법이 규정한 서비스 약정시 적용되는 요금할인액을 지원금으로 설명하거나 표시·광고해 이용자로 하여금 단말기 구입비용을 오인하게 한 행위에 해당된다. 유통점의 이러한 행위는 개정된 규정에 따라 600만원∼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동통신 3사에 해당 사이트 판매자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하고 위법행위가 지속될 경우 사실조사를 통해 제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