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7일 내 전액 환불’ 정책 왜 조용히 없앴나

가 +
가 -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신차 구매 고객에게 제공해오던 일주일 내 전액 환불 정책을 조용히 없앴다.

<더 버지(The Verge)> 등 외신은 지난 17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신차 구매 고객에게 제공해던 ‘무조건 환불'(No question asked return) 정책을 없앴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본인 트위터에 7일 내 무조건 환불 정책을 홍보 수단으로 언급했었다./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그간 테슬라 전기차 구매 고객은 구매 7일 내 차량 파손이 없거나 주행기록 1000마일(1609㎞) 미만이면 무조건 차량을 반품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 15일 테슬라는 이 정책을 없앴고 홈페이지에서도 이를 소개하는 내용을 삭제했다.

앞서 일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CEO도 본인 트위터에 “집으로 배달해주는 온라인 주문은 2분만에 가능하고 7일 내 전액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이 정책을 자사 홍보 수단으로 적었다.

외신 <일렉트릭>은 소식통을 인용해 “앞으로 전기차 구매 후 불만이 있어 차량을 반품하려는 고객은 테슬라 서비스 부서로 연결될 것”이라 말했다.

<더 버지>도 “테슬라가 7일 이내 전액 환불 정책을 조용히 없앴다”면서 테슬라는 공식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