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뒷광고’ 제재… 원고 받아썼다 지워도 노출 악영향

가 +
가 -

온라인 플랫폼 회사의 ‘뒷광고’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도 블로그 창작자에 제재를 하겠다고 밝혔다. 협찬을 받아 쓴 글에 그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경우 통합검색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네이버 블로그 내 광고성 글을 올릴 땐 관련 내용을 명확히 적어야 한다. 사진=네이버 블로그

네이버는 자사 블로그 ‘네이버 서치 & 테크’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본문 내 대가성 표기가 미흡할 경우’와 관련한 글을 지난 14일 올렸다.

네이버가 든 블로그 글 내 대가성 표기 시 주의사항은 크게 세 가지다. 대가성 표기를 본문 배경색이나 희미한 색 표기로 속이는 경우, 대가의 종류가 다른 경우 대가성 표기를 생략한 경우, 업체가 전달한 원고를 그대로 올리는 경우 등이다.

기존에 창작자가 블로그에 업체 원고를 올렸다가 삭제한 경우더라도 블로그 노출은 네이버의 ‘C-Rank’에 따라 악영향을 받게 된다. 네이버는 “원고는 처음부터 등록하지 않도록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네이버의 이번 조치는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경제적 대가를 받은 SNS 콘텐츠에 대해 그 사실을 명기하도록 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