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I, 뇌 한계 극복해 문명 발전 가속화”

가 +
가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인공지능(AI)이 인간의 뇌의 한계를 극복해 문명 발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사장은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누구(NUGU) 콘퍼런스 2020’에서 환영사를 통해 “인간의 뇌는 망각이란 한계점이 있어 이로 인해  진보 속도가 완만하게 흘러왔다”며 “AI가 나와서 뇌의 망각의 한계를 극복해 문명 발전 속도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자체 AI 플랫폼 ‘누구’를 출시해 각종 플랫폼에 적용하고 있다. 누구는 AI 스피커와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 ‘티맵’, 통화 플랫폼 ‘티전화’ 등에 탑재됐다. 박 사장은 AI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많은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AI가 탑재된 스피커가 독거 노인들을 위한 AI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하며 생명의 위험으로부터 도움을 줬다”며 “많은 AI 서비스들이 생겨나 사회 문제 해결에 한 몫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쪽으로 치우치는 AI 추천 알고리즘에 대해 경계심을 나타냈다. 박 사장은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보면 알겠지만 AI가 추천하는 알고리즘이 너무 확증편향적으로 보여주고 있어 세상을 양분화하고 있다”며 “많은 부분에서 사람들을 한쪽으로 몰고 가지 않는 AI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