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조직개편 단행…김형설 CTO 사업총괄 체제로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가 성과 극대화를 목표로 부문별 책임경영 체제 도입과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각 사업부문의 역량과 책임을 강화하고 의사결정을 효율화해 단기적 사업 성과를 극대화하고자 추진됐다. 중장기 사업 계획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전략을 도출하는 한편 이를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편이다.

본부별 책임경영 체제도 도입했다. 모든 본부를 총괄하는 사업총괄직을 신설하고, 그 역할은 부사장으로 승진한 김형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맡기로 했다. 김형설 부사장은 메쉬코리아의 공동 창업 멤버로, 일리노이 대학에서 데이터마이닝 공학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 메쉬코리아 김형설 부사장

전략사업본부 내에는 4륜사업실을 신설, 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한다. 4륜사업과 관련된 영업, 운영, 개발에 대한 인력을 새롭게 배치했으며 4륜물류 개발팀을 증설해 4륜물류 사업성과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략사업본부는 CJ대한통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삼성SDS SCM컨설팅팀장 등을 역임하고 다양한 영역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서병교 본부장이 주도한다. 서 본부장은 서울대와 퍼듀대학교에서 산업공학을 공부하고 박사학위를 받은 바 있다.

영업본부는 한광희 본부장이 총괄한다. 영업 체계를 정비하고 영업리드 관리 강화를 통해 영업 성공률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한광희 본부장은 국내에서 영업 및 마케팅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CJ CGV와 CJ제일제당 사업총괄을 역임한 글로벌 영업 및 네트워크 전문가다. 메쉬코리아에서는 물류디지털화를 통한 기업 물류 파트너로서의 역할 수행에 힘을 쏟고 있다.

이 밖에 서비스 개발 본부는 데이터사이언스 실장을 맡았던 김명환 본부장이 새롭게 이끈다. 김명환 본부장은 스탠포드에서 통계학 석사를 마치고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소셜네트워크 분야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바 있다. 2014년부터는 링크드인에서 친구 추천 서비스 등을 개발・운영한 머신러닝 분야 전문가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이번 조직 개편은 메쉬코리아의 핵심 사업 경쟁력을 강화와 경영 효율성 증대를 위한 조치”라며, “각 본부의 전문성 강화는 물론, 지속적인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IT기술 기반의 종합 물류 서비스 기업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