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고객 신뢰 회복에 주력”…올 매출 520억원 목표

가 +
가 -

티맥스소프트가 2011년 경영 목표로 ‘고객 신뢰 회복’을 선정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SW 기업으로 재도약하기 위한 ‘이익극대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티맥스소프트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평창 켄싱턴 플로라 호텔에서 전사 경영계획 워크샵을 갖고 2011년 사업목표와 경영전략을 확정했다.

사진 설명 : 티맥스소프트는 이번 전사 경영계획 워크샵 후 2011년 목표달성을 위해 경영진과 전 임원이 강원도 평창을 출발해 양양 하조대까지 40km의 거리를 야간행군 하고 동해 일출을 보며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2011년 경영계획과 관련해 이종욱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티맥스소프트 임직원들의 희생과 열정으로 지난 하반기 대규모 흑자 전환을 이룬 만큼 올해는 고객 신뢰를 회복하여 기업 이미지를 완전히 개선할 것”이라며, “2011년 사업목표를 반드시 달성해 국내는 물론 세계 속에서 티맥스소프트가 우뚝 설 수 있도록 기틀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티맥스소프트는 2011년 국내 사업목표로 ‘신규수주 550억 원’에 ‘매출 520억 원’으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전사적인 총력 체제를 구축하고 효율적인 파트너쉽을 통한 상생 협력도 강화한다. 또 해외 고객 확대를 통한 글로벌 진출 기반을 구축해 나간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티맥스는 미들웨어와 오픈프레임 등을 양 날개로 하고 DB 사업도 강화한다. 물론 티맥스의 부활은 미들웨어가 이끈다. 이미 많은 고객들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 분야에 대한 기술 지원 강화 등으로 오라클이나 IBM으로 이탈하지 않도록 최대한 방어해 나갈 계획이다.

오픈프레임은 메인프레임 다운사이징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이 제품은 국내보다는 일본과 미국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국내 시장의 경우 이미 많은 고객들이 메인프레임을 유닉스로 다운사이징한만큼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과 미국 메인프레임 사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미 미국에서도 대형 고객사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티맥스소프트는 ‘3P(Proactive, Professional, Perfect)’ 운동의 전개와 함께 ‘한발 앞선 전문기술과 서비스로 완벽한 고객 만족을 추구한다’라는 슬로건으로 2011년을 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익 극대화와 기업체질 강화를 통한 ‘내실 경영체제 확립’,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능동적 기업 문화 정착’, 그리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인재 육성’ 등을 3대 운영방침으로 설정하고 적극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해외사업에 있어서도 올해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한 사업기반 구축 완료를 목표로, 메인프레임 리호스팅 솔루션인 ‘오픈프레임’을 비롯해 제우스와 티베로 RDBMS 등 해외 집중 제품의 판매를 확대해 본격적인 해외사업 흑자 구조 시대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를 위해 그 동안 해외법인 중심의 직접 영업에서 탈피해 현지 합작법인 설립, OEM, 총판과 리셀러 확보 등 각 나라별 실정에 맞는 전략적 제휴를 통한 파트너 중심으로 패러다임의 전환을 시도할 예정이며, 올해 내에 최소 10개 국가에 파트너를 확보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