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사업 뛰어든다

가 +
가 -

KT 위성방송 자회사 KT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MVNO) 시장에 진출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30일 알뜰폰 서비스 ‘스카이라이프 모바일’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KT스카이라이프는 위성방송과 인터넷에 알뜰폰을 더한 결합 상품을 통해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스카이라이프 모바일은 KT 망을 이용한 알뜰폰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심 전용 상품으로 설계돼 기존 휴대폰에 유심만 바꿔 끼워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판매된다.

요금제는 LTE, 5G 등 총 10종으로 구성됐다. 음성 통화 이용시간에 따라 선택형 4종을 월 4400원부터 2만1800원에 이용할 수 있고, 음성 무제한형(월 2만900원) 및 데이터 무제한형(월 2만7300원) 상품도 제공된다. 또 음성과 데이터 완전무제한형 상품도 데이터 제공 방식에 따라 월 1만7600원부터 4만2600원까지 4종으로 구성됐다.

또한, 모바일 셀프개통을 통해 비대면으로 유심을 구매하고, 모바일샵에서 자급제폰 14종, 중고폰 13종, 모바일 액세서리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특화 요금제로 현재 위성방송 고객이 많은 65세 이상 이용자를 대상으로 별도 할인 요금제와 위성방송과 휴대폰에서 OTT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요금제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위성방송 기반의 전국 단위 방송통신 결합 상품도 제공한다. 알뜰폰과 위성방송 결합 상품(DPS)과 더불어 인터넷까지 더한 3종 서비스 결합 상품(TPS)도 판매한다. 위성방송과 100M인터넷을 제공하는 30% 요금 할인 홈결합에 완전무제한형 모바일 상품을 결합할 경우 월 3만6300원에 3종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결합상품은 대기업 중심의 기울어진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는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KT스카이라이프의 알뜰폰 사업 등록 조건으로 다른 알뜰폰 사업자에게도 결합상품을 동등하게 제공하도록 했다. 또 스카이라이프가 이통사의 요금제를 그대로 제공받아 재판매하는 경우 도매대가 이하의 상품을 출시하지 않도록 해 중소 알뜰폰과의 공정 경쟁을 해칠 가능성을 사전에 방지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앞으로도 정부의 알뜰폰 활성화 방안에 적극 부응하며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다양한 상생 방안을 마련해 개방형 방송·통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