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유미” 웹툰 ‘유미의 세포들’, 7일 완결

가 +
가 -

네이버웹툰 ‘유미의 세포들’이 막을 내린다. 6일 네이버웹툰은 토요웹툰 ‘유미의 세포들’이 오는 7일 최종화를 마지막으로 5년 동안의 연재를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2015년 4월1일 연재를 시작한 이동건 작가의 웹툰 ‘유미의 세포들’은 30대 평범한 직장인 ‘유미’의 일상과 연애 이야기를 머릿속 세포들의 시각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현실적인 에피소드와 섬세한 심리 묘사로 2030세대 독자들 사이에서 공감대를 자아내며 호평을 받았다.

이 웹툰은 지난 5년 동안 누적 조회수 약 32억건, 누적 댓글수 약 500만개를 기록했다. 2016년에는 ‘오늘의 우리만화’에 선정됐으며, 2018년에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만화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게임, 애니메이션, 드라마, 전시 등 다양한 영역에서 원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로도 활용됐다. 현재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과 TV 드라마 제작도 확정된 상태다.

네이버웹툰은 ‘유미의 세포들’ 완결을 맞아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내 본인의 SNS 계정에 웹툰 ‘유미의 세포들’ 완결 감상문과 필수해시태그(#네이버웹툰 #유미의세포들 #완결)를 게시하면 된다. 참여한 독자들 중 10명을 추첨해 ‘유미의 세포들’ 굿즈를 증정할 예정이다. 이벤트 기간은 이달 15일까지다.

이동건 작가는 “지난 5년 6개월간 ‘유미의 세포들’을 향해 보내주신 사랑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드린다”며, “덕분에 ‘유미의 세포들’을 작업하는 동안 정말 즐거웠고, 유미와 함께 성장한 것 같아 행복하다. 새로운 이야기로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완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