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진, ‘K웹툰’으로 글로벌 시장 노크

가 +
가 -

웹툰 기반 영상화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레진이 웹툰 해외 유통채널 강화・아마존US 웹툰 코믹스토어 입점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웹툰 콘텐츠 경험 확대에 나섰다.

11일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해외 이용자들의 웹툰 콘텐츠 경험 확대를 위해 북미시장에서는 영어권 최대 만화DB 플랫폼인 아니메 플래닛(anime planet)과, 일본시장에서는 메챠코믹, 코믹 시모아, 렌타, 코미코, 픽코마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해외 유통 채널 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레진 웹툰, 북미・일본으로 

레진이 북미시장 파트너로 손잡은 아니메 플래닛은 2001년 서비스를 시작, 현재 월 평균 이용자 400만명 규모의 세계 최대 만화 영문 데이터베이스다. 트래픽의 절반 이상이 북미 지역에서 나오고 있으며, 포럼 리뷰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4만5000여개 만화 관련 에피소드(회차)를 보유 중이다.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레진은 최근 미국 시장에서 영어웹툰(전연령 한정)의 무료 에피소드(최대 10회차 한정)를 아니메 플래닛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아니메 플래닛에서 제공되는 무료 에피소드를 열람한 이용자가 추가 에피소드를 열람하기 위해서는 레진US 플랫폼을 이용해야 하는 구조다.

일본시장에서는 아무타스가 운영하는 일본 최대 규모의 웹 만화 플랫폼인 ‘메챠코믹’을 필두로 렌타, 코믹 시모아, 코미코, 픽코마 등 일본 내 대표 만화플랫폼들과 직거래를 통해 레진이 일본시장에서 직접 서비스 중인 웹툰을 재유통하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현재 일본 웹 만화시장은 약 2조1500억원, 앱 만화시장은 약 8000억 규모로 알려져 있다.

성과도 보이고 있다. 레진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 시장 모두 올 1월 대비 9월 기준 월 매출이 약 3배 가까이 성장했다. 특히 일본에서의 거래 규모는 같은 기간 동안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중화권에서는 콰이칸, 빌리빌리 등 현지 대표 플랫폼과, 유럽에서는 프랑스 대표 웹툰플랫폼인 델리툰과 손 잡고 각 지역의 이용자를 공략 중이다.

한편 레진은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상화와 상품 판매, 출판 등 웹툰 기반 콘텐츠 경험 확대를 위한 2차 IP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영상화 사업은 자회사인 제작사 레진스튜디오와 함께 웹툰의 영화화를 진행 중이다. 글로벌 OTT서비스인 넷플릭스와는 웹툰 기반 오리지널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제)’는 레진의 인기웹툰인 ‘유쾌한 왕따’를 원작으로 2021년 크랭크인 예정이며, 김보통 작가의 웹툰인 탈영병 잡는 군인을 소재로 한 웹툰 ‘D.P 개의 날’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전세계 공개가 예정돼 있다.

웹툰 기반 상품 판매를 위해서는 최근 아마존US에 ‘레진 코믹스 스토어’로 입점했다. 레진 관계자는 “현재 국내 레진샵 전체 구매자의 25%가 해외 이용자”라며 “아마존US 입점은 이러한 상황에서 해외 유저의 콘텐츠 경험 편의성을 보다 확대하기 위해 시작했다”고 말했다.

종이책 출판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현재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유럽뿐 아니라 중국,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시장에서 레진 웹툰들을 단행본으로 출간 중이다. 레진 웹툰 ‘킬링 스토킹’의 경우 이탈리아 출간 첫 주 아마존 이탈리아에서 만화부문 주간 베스트 1위에 올랐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대표는 “최근 웹툰에 대한 글로벌 이용자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레진은 원천 콘텐츠인 K웹툰에 대한 직접 투자 뿐 아니라 웹툰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로의 확장과 해외 유통채널 강화 등을 통해 ‘콘텐츠 경험 확대로 이용자에게 다양한 재미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