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 확정, 한진칼 아래 수직 구조

가 +
가 -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M&A 거래 구조도(출처=산업은행)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8000억원을 투입한다. 산은이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5000억원을 투입하고, 30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한진칼은 이 자금을 대한항공의 2조 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에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1조5000억원 규모 아시아나 신주 인수와 영구채 3000억원 인수 등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16일 산업은행은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결정했다.

한진그룹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산은이 자금을 투입하고, 한진칼이 증자 대금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30.77%)과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할 신주를 사들이는 방식이다. 즉 산은이 한진칼에 자금을 지원 한 후 한진칼이 대한항공에 자금을 투입하고 이어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구조다.

당국의 이같은 결정은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심화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노력 없이는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의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한진칼과 대한항공도 이날 오전 9시부터 이사회를 열고  2조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위해 주식발행수를 늘리는 정관변경 안건을 논의 중이다.

해당안이 통과되면 이번 딜은 산은이 한진칼에 자금을 지원하고, 한진칼이 대한항공에 자금을 투입,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구조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 항공사 지배구조는 ‘한진칼→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돼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의 자회사이자 한진칼의 손자회사가 된다.

산은이 한진칼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할 경우, 한진칼 지분율 약 10% 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우호지분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큰 만큼 한진그룹 일가는 50%가 넘는 지분율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