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KT, 지역별 미세먼지 데이터 제공 위해 맞손

가 +
가 -

16일 네이버는 KT와 네이버 날씨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KT의 공기질 데이터 활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네이버는 날씨 서비스를 통해 KT가 수집하고 있는 생활 밀착형 공기질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현재 KT가 국가로부터 인정받은 미세 ∙ 초미세먼지 측정소는 2200여개에 이른다.

회사 측은 우선 사용자들의 실시간 위치를 기반으로 더욱 정확한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이번 날씨 정보에 대한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도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유봉석 서비스운영총괄은 “날씨는 실생활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데이터 중 하나로, 네이버는 KT와의 협업을 통해 공기질을 비롯,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고도화된 데이터들을 제공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T 김준근 전무는 “KT의 공기 질 데이터를 통해 네이버 날씨 사용자들이 안전하게 바깥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양사의 AI·빅데이터 역량을 한데 모아 다양한 사업모델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KT는 향후 공기질 외 수질, 악취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국민 생활 환경 개선에 앞장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