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서치’, 시드 투자 유치

가 +
가 -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가 법률 및 정책 데이터 지능 플랫폼 ‘코딧 서치’를 운영하는 코딧에 시드 투자를 했다고 17일 밝혔다.

2020년 6월에 설립된 코딧(CODIT)은 법률과 정책에 기술을 결합한 기업이다. OECD와 유네스코에서 정책 분석 및 국가 자문 업무를 진행한 글로벌 정책 전문가인 정지은 대표를 주축으로 12년 경력의 개발과 글로벌 서비스를 설계 및 운영한 이희준 최고기술개발자(CTO), Gerson Lehrman Group(GLG)에서 글로벌 B2B 세일즈를 담당했던 Pamina Bou 이사 등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닌 팀으로 구성됐다.

코딧 서치는 법률, 정책, 규제 등에 대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확인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의안 정보 및 국회의원 검색, 주제별 정책·의안 통합 조회 시스템(부동산, 코로나19)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정보를 실시간으로 크롤링하기 때문에 기업에서는 변경된 정책 정보를 모니터링하기에 유용하다. 현재 베타 버전으로 운영 중이다. 향후 법령, 시행령, 판례, 조례, 조약 등의 데이터도 추가될 예정이다.

코딧은 정책, 법률 분야의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도 진행 중이다. 데이터를 활용한 AI 학습을 통해 법안의 내용과 정책 문서를 분석할 수 있다. 또 추후 각종 현안의 미래와 방향, 형량, 벌금 등을 예측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코딧의 정지은 대표는 “현재는 기업 및 산업의 존폐를 결정지을 수 있는 법률, 규제, 정책 정보들이 기업 친화적으로 제공되지 않고 있으며 기업별로 맞춤형 검색, 분석 및 예측도 쉽지 않다”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코딧은 다양한 기술을 적용해 해당 분야의 정보를 정확하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매쉬업엔젤스 김우중 심사역은 “기업의 사업실행을 위해서는 각종 규제 및 정부 정책에 대한 이해가 필수인데, 파편화된 정보 채널에서 지속적으로 개정되는 법령 정보를 빠르게 제공받는 것이 쉽지 않다”라며 “코딧이 이러한 문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며 리서치 효율을 높이고 보다 쉽고 직관적으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도울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한 IC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TIPS 운영기관으로 등록되었으며, 드라마앤컴퍼니(리멤버),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스타일쉐어, 눔, 스캐터랩(핑퐁), 원더래빗(캐시워크), 튜터링, 시프티, 텐핑 등 1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