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 인가 받은 ‘토스증권’, 내년 초 출격

가 +
가 -

모바일 전문 증권사 ‘토스증권’이 내년 초 문을 연다. 국내 증권업계에 신규 증권사가 들어서는 것은 IBK투자증권·KTB투자증권 등이 신설된 2008년 이후 12년 만이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를 열어 토스준비법인의 투자중개업 인가를 결정했다. 앞으로 3년간 최대 주주의 지위와 지분을 유지하는 조건이다.

이에 토스준비법인은 이달 중 ‘토스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내년 초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율 100% 계열사로, 자본금은 340억원, 직원수 80명이다. 앞서 토스증권은 지난 3월 예비인가를 받아 IT·내부통제 시스템 및 콜센터 등을 구축하면서 출범을 준비해왔다.

토스증권이 받은 인가 단위는 일반·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증권중개업무가 가능하다. 이 회사는 국내 주식 중개를 시작으로 추후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증권사 형태가 특징이다. 계좌 개설부터 투자까지 모든 서비스를 온라인 상에서 제공하며, 18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토스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토스 이용자 가운데 1000만명이 2030세대인 만큼, 이들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개인 주식투자 인구는 약 610만명에 달한다. 2030세대 비중은 약 24%인 145만명에 불과하나 올해 1분기 활동계좌 기준 비중은 50%에 육박하는 등 개인 주식투자 시장에서의 잠재력은 높다는 판단이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투자 입문자의 시각에서 MTS의 모든 기능을 설계하고 메뉴의 구성이나 명칭, 투자 정보의 탐색 등 주요 서비스를 완전히 새롭게 구성했다”며 “기존 증권사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이 복잡하게 느껴졌거나 주식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투자자에게 토스증권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토스는 지난해 12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