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MMORPG ‘미르4’, 매출 1위 노린다[2020 지스타]

가 +
가 -

“지난 10년여간 미르 저작권 불법 침탈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고 올 상반기 그에 상응하는 성과를 거둬들였습니다. 사실 게임사 입장에서는 성공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 하는 것이 중요한데 지난 몇 년간 그런 측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죠. 그 불명예를 씻어낼 ‘미르4’를 통해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개발사로 거듭나겠습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스타 2020 현장에서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모바일 MMORPG ‘미르4’를 들고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0’을 찾은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다소 상기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관람객 없는 지스타가 진행되지만 메인스폰서를 맡은 위메이드 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지스타 2020 개막식 직전인 19일 오전, 장 대표는 국내 취재진과 만나 위메이드의 비전과 시장 대응 전략을 공유했다. 위메이드는 미르4에 ‘시스템 MMORPG’ 개념을 도입하는 한편 자회사 조이맥스를 ‘M&A 플랫폼’으로 활용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르4가 표방하는 슬로건은 ‘시스템 MMORPG’다. 모바일 MMORPG 특성을 살린 ‘시스템’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성장 시스템 같은 게임 내부 콘텐츠는 물론 많은 유저가 함께 플레이하며 이뤄지는 경제·정치·사회적 시스템까지 포함된다. 초반 성장과 후반부 ‘문파(길드 개념)’ 및 서버 단위 경쟁에서 벌어지는 모략·배반 등의 다양한 상황이 미르4의 차별적인 시스템이다.

장 대표는 미르4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매출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화 하지 않았지만 순위로는 1등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낸 것. 그는 “매출과 이익은 많을 수록 좋기 때문에 구체적인 숫자적인 목표를 갖지 않았다”면서도 “다만 순위가 발표되는 모바일 게임 특성상 등수로는 1등을 하고 싶다. CBT 이후 게임업계 계신 분들의 평가를 들어보면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부산역 내부에 설치된 미르4 광고물. (사진=채성오 기자)

지난해 차이나조이를 통해 밝힌 ‘미르 트릴로지(3연작)의 브랜드화’ 계획은 순차적으로 진행중이다. 위메이드는 미르 IP를 활용한 영상화는 물론 소설, 웹툰으로 콘텐츠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장 대표는 “미르 트릴로지 뿐 아니라 전체 미르 IP를 확장할 필요성을 느꼈다”며 “IP의 히스토리를 쓴 미르연대기를 만들었는데 이를 기반으로 영화 및 드라마 제작사와 영상화를 논의하고 있다. 유명 무협작가가 쓴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한 카카오페이지 웹툰도 빠르면 다음달 연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19~22일 진행하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0’의 메인스폰서를 맡아 ‘미르4’ 등 신작 게임 정보를 공개한다. 이날 오후 4시부터는 지스타TV를 통해 ‘미르4 온택트 쇼케이스’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