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롭박스의 진화…이젠 ‘협업 솔루션 회사’

가 +
가 -

드롭박스(Dropbox)가 협업 서비스 회사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한다. 2007년 클라우드 스토리지 기업으로 출범한 드롭박스는 2019년 기업용 온라인 업무 공간 ‘드롭박스 스페이스’를 출시한 데 이어, 지난 10월 ‘버추얼 퍼스트(Virtual first)’ 선언, 19일 드롭박스 스페이스 2.0을 공개하며 당분간 기업 비즈니스 확대에 전념할 것임을 밝혔다.

드롭박스는 현재 6억명의 고객 중 1500만명을 유료 사용자로 보유하고 있다. 권준혁 드롭박스 한국 영업이사는 “2013년 조사 당시 약 80%의 고객이 드롭박스를 업무용으로 사용 중이란 결과를 바탕으로, 드롭박스는 ‘팀(Team)’을 위한 협업 솔루션 회사로 새롭게 거듭나왔다”고 말했다.

권준혁 드롭박스 이사

이번에 공개한 드롭박스 스페이스 2.0은 2019년 공개한 1.0 버전 대비 확장성과 보안을 대폭 개선한 서비스다. 먼저 기존 버전이 내부 팀 폴더 단위의 자료 공유, 스케줄 확인, 검색 중심의 기능을 내세웠다면, 2.0에서는 서비스 범위가 외부 팀과의 연계로 넓어졌다.

기능과 확장성을 키운 만큼 인터페이스 단순화에도 힘썼다. 각각의 가상 프로젝트는 몇 번의 클릭으로 내·외부 팀원을 추가할 수 있으며 각자의 작업 파일을 순서대로 업로딩할 수 있다. 또 사용자들은 태스크 메뉴를 통해 데드라인이 임박한 스케줄부터 자신의 업무 타임라인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권 이사는 “추가로 파일 공유 기반의 실시간 내부 커뮤니케이션 기능이 강화된 것도 타서비스 대비 차별화된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기업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설정한 만큼 보안 강화도 중요하다. 드롭박스가 강조하는 보안 시스템의 핵심은 크게 대용량 백업과 공유, 의심 작업에 대한 모니터링 및 알림 강화로 정리된다. 먼저 백업 기능을 강화해 팀 내 작업 폴더를 포함해 전체 PC 드라이브에 대한 실시간 백업과 최대 180일까지의 파일 복구 서비스를 지원한다. PC 분실이나 랜섬웨어 감염 등으로 인한 파일 피해에 대비할 수 있다.

삭제 파일에 대한 폭넓은 복구 기능을 제공한다 (자료=드롭박스)

또 링크를 활용한 파일 공유 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민감한 데이터의 외부 유출을 최소화한다. 시스템은 업로드된 파일 중 민감 데이터 유형으로 지정된 파일을 상시 모니터링하며, 누군가 이를 공유할 시 누가 언제 누구와 어떻게 공유했는지를 관리자에게 즉각 리포트로 제공한다.

아울러 1~2TB 수준의 대용량 파일을 한 번에 내려받거나 삭제하는 등의 비일상적인 행동도 시스템이 탐지해 경고하며, 별도의 유료 서비스를 신청하면 데이터를 최대 10년까지 보관해 삭제된 파일에 대해서도 복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자주 쓰지 않는 파일에 대한 자동 삭제와 온라인 백업, 대용량 영상에 대한 웹 스트리밍 지원, 최대 100GB까지의 다중 폴더 및 파일에 대한 링크형 공유, 실시간 멀티미디어 공유 작업툴 ‘페이퍼’ 등의 편의 기능이 드롭박스 스페이스 2.0에 포함된다.

자료=드롭박스

드롭박스는 현재 내부 체질 개선에 한창이다. 권준혁 이사는 “내부 직원 중 90%가 재택근무를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최근 완전 원격근무를 선언했다”며 “직원의 해외 이동 근무 지원은 물론이고 자체 협업 서비스에 대한 내부 피드백을 바탕으로 제품을 개선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드롭박스는 2021년 인더스트리, 파트너, 문서관리 강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권 이사는 “내년에는 미디어, 교육산업을 중심으로 파트너를 늘리고 에코 시스템을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며 “드롭박스가 인수한 전자서명 플랫폼 헬로사인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계약에 대한 문서 관리 편의도 지속해서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