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유튜버 쯔양, 활동 재개 선언…“응원 댓글에 다시 시작”

가 +
가 -

20일 새벽 활동 복귀를 선언한 쯔양 (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난 8월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인기 유튜버 쯔양이 방송 복귀를 선언했다. 악성 댓글에 지쳐 방송을 중단했으나, 팬들의 성원과 응원 댓글에 힘입어 다시 용기를 낸 것으로 보인다. 쯔양은 오는 25일 다시 영상을 올리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쯔양은 20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오랜만에 팬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영상에서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나타난 쯔양은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우선 욕지도 영상을 봐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방송 중단의 배경에 대해 쯔양은 “방송을 그만둘 때 울컥한 마음에 다시는 돌아오지 않겠다고 얘기했다”며 “댓글을 다시 보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는데 욕지도 영상에 생각보다 좋은 말씀을 해주신 분들이 너무 많아 감사했고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쯔양은 “당시에는 안 좋은 말밖에 들리지 않았다”며 “평소 제 영상을 즐겨보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전혀 생각지 못하고 쉽게 그만두겠다, 다시 돌아오지 않겠다고 해서 실망하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방송을 그만둔 직후 다시 못할 것 같았다던 쯔양은 시간이 지나면서 그간 방송으로 쌓았던 것, 많은 팬, 즐거웠던 추억 등 너무 그리운 것들이 많았기에 다시 시작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수차례에 걸쳐 자신의 방송을 찾아주고 응원의 댓글을 남겨준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한 쯔양은 “이번 일로 조금 더 발전된 모습으로, 악플에도 조금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경솔하게 말해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쯔양은 “방송을 중단하며 회사와 계약이 걸린 영상을 제외하고 모든 영상을 삭제했지만 남아 있는 이번 연도 영상은 오는 25일에 올리겠다”며 “이후에 평소보다 더 맛있는 먹방으로 찾아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일제히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해당 영상은 업로드 약 2시간 만에 1만1800개에 이르는 댓글과 3만6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국내외 누리꾼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악플을 다는 사람들보다 응원해주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알게 됐기를 바란다”, “구독자 280만명이 환영한다”, “돌아와 줘서 너무 감사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쯔양의 복귀를 축하했다.

쯔양 활동 중단 선언 방송 (유튜브 영상 갈무리)

앞서 쯔양은 지난 8월 허위사실과 악플에 지쳐 방송을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당시 ‘뒷광고 논란’이 제기되자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때 무지하여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이 있으나 그 뒤로는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며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은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쯔양의 은퇴를 두고 ‘뒷광고를 하다가 논란이 일자 은퇴했다’는 식의 왜곡 보도와 근거 없는 악플이 쏟아져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활동 중단 이후 쯔양은 아프리카TV에서 했던 최초 데뷔 방송을 제외한 거의 모든 영상을 삭제해 안타까움을 안겼으나, 은퇴 전 팬들에게 업로드를 약속했던 욕지도 과거 촬영분을 공개하며 많은 성원과 복귀 요청을 받았다.

활동 중단 후 평소 후원했던 보육원을 찾은 쯔양 (보육원 홈페이지 갈무리)

또한 지난 10월에는 예전에 후원했던 서울 관악구 남현동 소재의 한 보육원을 찾아 선물과 아이들을 그린 그림을 전달하며 조용한 선행을 이어갔다. 당시 보육원 측은 “유투버 쯔양이 방문해 아이들 모두에게 선물을 줬다”며 “코로나19로 아이들과 함께하지 못했지만 아이들 한명 한명의 캐리커처를 직접 그리고 편지를 써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