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美 신뢰도조사 최하위권… ‘모델Y’에 낮은 평가

가 +
가 -

테슬라가 미국 소비자단체 신뢰도 조사에서 하위권을 기록했다. ‘모델S’와 ‘모델Y’의 성능과 도장, 마감 문제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 비영리 소비자보호단체 ‘컨슈머리포트’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동차 신뢰도 순위에서 테슬라는 전체 26개 완성차 회사 가운데 25위를 기록했다. 총점은 29점이었다.

테슬라카 미국 컨슈머리포트 신뢰도 조사에서 전체 26개 대상 중 25위를 기록했다. (사진=컨슈머리포트 홈페이지 갈무리)

모델 스코어에서 테슬라 ‘모델3’는 53점으로 비교적 높았다. 하지만 ‘모델X’는 31점, ‘모델S’는 26점으로 나타났으며 ‘모델Y’의 경우 5점으로 전체 평가 대상 차 점수에서 메르세데스 벤츠 ‘GLE’(1점)와 포드 ‘익스플로러’(1점), 링컨 ‘에비에이터’(2점) 다음으로 낮았다.

컨슈머리포트는 “모델Y 크로스오버는 승차감이 뻑뻑하며 전반적으로 대부분의 테슬라 차량은 신뢰할 만한 수준이 아니었다”고 총평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진행된 조사에서 23위를 기록했다. 올해는 순위가 두 단계 더 떨어진 결과였다.

모델S의 경우 중앙 터치 스크린의 주의 산만 문제, 추운 날씨에서의 시야 제한 등이 문제로 지적됐다. 모델Y는 산만한 제어장치 레이아웃과 경직된 승차감, 충전 시간 소요, 사각지대 경고 부재 등이 거론됐고 모델X는 높은 가격 대비 불안정안 승차감과 소음 문제가 지적 사항에 올랐다.

테슬라 모델Y. (사진=테슬라)

특히 모델Y는 도장과 차체 이격 등의 문제도 자주 언급됐다. 출시 직후부터 신차 상태에서의 미세한 기스 자국이나 가장자리 페인트 벗겨짐, 페인트 속 이물질(사람 머리카락) 박힘, 긁힘, 선바이저 들뜸, 단차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문제가 됐었다.

한편 이번 컨슈모리포트 신뢰도 순위에서 일본 완성차 업계가 5위권 중 무려 네 자리를 차지했다. 1위는 일본 마즈다(83점), 2위는 도요타(74점), 3위 렉서스(71점), 5위 혼다(63점) 순이었다. 4위는 미국 GM의 뷰익(70점)이었다.

우리나라에선 현대자동차(6위·62점)와 기아자동차(15위·45점)가 각각 순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전년 대비 순위가 7단계 올랐지만 기아차는 같은 기간 6단계 떨어졌다. 최하위는 포드의 링컨(8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