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딘: 발할라 라이징’, 공간적 한계 넘어설까[2020 지스타]

가 +
가 -

게임은 한정된 화면에 결과물을 출력하는 만큼 공간적 한계가 명확하다. 맵이 끊기지 않고 이어지는 ‘심리스(지형의 경계가 없이 이어진 형태) 월드’를 구현한다 해도 일정 구간에선 화면 전환 처리되는 게임이 대부분이다.

김재영 라이언하트 스튜디오 대표가 오딘: 발할라 라이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지스타TV 영상 갈무리)

라이온하트 스튜디오가 개발중인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은 이른바 ‘로딩없는 심리스 오픈 월드’를 통해 공간적 한계를 극복할 계획이다. 퍼블리셔인 카카오게임즈와 개발사 라이온하트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0을 통해 심리스 오픈 월드 등 주요 게임 콘텐츠를 소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개발진들은 북유럽 신화의 고증 및 상상력을 발휘한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게임 구성을 설명했다.

김재영 라이온하트 대표는 “오딘, 토르, 로키 등 북유럽 신화를 대표하는 신과 함께 전사들이 모여 술을 마시고 이야기를 나눴던 공간 발할라를 소재로 사용했다”며 “오딘은 북유럽 신화 소재를 라이온하트의 상상력을 통해 재해석한 게임”이라고 밝혔다.

함께 공개된 공식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오딘만의 광활한 오픈필드에서 구현되는 심리스 오픈 월드가 펼쳐졌다.

오딘의 심리스 오픈 월드를 살펴볼 수 있는 인게임 맵. (사진=지스타TV 영상 갈무리)

(사진=지스타TV 영상 갈무리)

김범 AD는 “벽에 가로막히거나 공간의 한계에 부딪혀 거슬리는 부분이 느껴지지 않도록 설계했다”며 “오딘의 테스트 결과를 분석해 보면 대부분 화면을 내려 지평선을 바라보는 형태로 플레이를 했다. 끝없이 펼쳐지는 지평선을 통해 심리스 오픈 월드의 시원한 개방감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딘은 오픈 버전을 통해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미드가르드’, ‘요툰하임’, ‘니다벨리르’, ‘알브하임’ 등 4개의 대륙을 선보인다. 인간이 사는 미드가르드는 초목이 펼쳐진 드넓은 평야가 특징이다. 요툰하임은 거인들이 사는 대륙을 표현하기 위해 삭막한 배경과 큰 고저차를 적용했다. 난쟁이의 대륙인 니다벨리르의 경우 혹한의 추위를 표현하기 위해 눈, 서릿발 등 세부적인 날씨 변화가 느껴지도록 디자인했다.

(사진=지스타TV 영상 갈무리)

라이온하트 관계자는 “오딘은 신화 및 아티팩트에 기반한 리얼리즘과 게임이라는 판타지의 결합”이라며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MMORPG만의 차별화된 재미를 위해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딘은 모바일과 PC 온라인에서 동시 구현되는 멀티플랫폼 MMORPG로 개발 중이다. 언리얼 엔진4와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D 스캔, 모션 캡쳐 기술을 함께 사용해 화려한 그래픽을 구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