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규가 점찍은 ‘밸런스히어로’, 300억 투자 유치

가 +
가 -

글로벌 게임 시장에 ‘배틀그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론칭한 크래프톤의 장병규 의장이 핀테크 스타트업 ‘밸런스히어로’를 점찍었다. 밸런스히어로의 30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 유치에 리드 투자자로 나선 것.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사진=블로터 DB)

밸런스히어로의 시리즈D 투자 유치에는 장 의장이 신규 투자자로 리딩한 가운데 기존 투자자인 소프트뱅크 벤처스, 네이버, 본엔젤스, 대성창업투자, 신한캐피탈이 참여했다.

지난해 10월, 26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밸런스히어로는 이번 투자로 누적 투자액 1000억원을 달성했다. 밸런스히어로는 이번 투자를 중심으로 성장 동력을 키워 내년 상반기 내로 영업이익을 달성할 계획이다.

리드 투자자인 장 의장은 “아마존, 구글 등 IT 공룡들도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인도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하고 있는데, 이는 인도가 그만큼 중요한 시장이라는 증명”이라며 “이번 투자는 인도에서 모두 금융을 실천 중인 밸런스히어로의 비전에 대한 믿음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트루 밸런스. (사진=밸런스히어로)

밸런스히어로는 지난 2015년 선불제 통신료 잔액확인 앱 ‘트루밸런스’를 시작으로 현재 인도 10억명의 금융 소외층을 위한 소액대출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대출 평균 거래금액은 캐시론 15만원, 레벨업론이 1만5000원이며 올해 누적 거래액은 3500억원을 기록했다. 밸런스히어로는 금융 서비스에서 소외된 10억명의 인도 중산층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들의 경제적 삶을 개선하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이철원 밸런스히어로 대표는 “코로나19로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를 기회 삼아 대출이 불가능한 무신용자나 결제가 어려운 사용자에게 생애 최초 대출 및 금융 서비스를 쉽게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기술 고도화와 인도 시장 확대에 집중해 현지에서 대표적인 생활 금융 중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밸런스히어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사업성을 인정받아 지난 3월 20억원 규모의 ‘성장공유형자금’을 지원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