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글로벌 QR코드로 국제 여행 개방하자”…반대 측 “개인정보 침해”

가 +
가 -

(픽사베이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1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책으로 건강 상태를 표시하는 글로벌 QR코드를 활용해 국제 여행을 개방하자고 제안했다.

시진핑 주석은 G20 화상회의에서 국제 무역과 여행을 예전 상태로 복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건강 QR코드 제도를 국제적으로 도입하자고 말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우리는 사람들의 질서 있는 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정책을 더욱 표준화하고 ‘패스트트랙’을 구축해야한다”며 “글로벌 QR코드 구축에 더 많은 국가가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2월부터 시민의 건강 상태와 여행 기록을 추적하기 위해 건강 QR코드를 활용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했을 때 녹색은 건강한 상태를 나타내며 노란색과 빨간색은 격리해야 함을 의미한다.

홍콩에서도 중국식 QR코드 시스템 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QR코드 제도가 도입되면 홍콩 주민들은 14일 동안 자가격리 없이 중국에 입국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국가에서는 이러한 시도가 개인정보 유출 등 각종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통제권을 가진 쪽이 감시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며 정치적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도구로 쓰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케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 사무총장은 개인 SNS를 통해 “(해당 QR코드 도입은) 보다 광범위한 정치적 모니터링 및 배제를 위한 트로이 목마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