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태블릿 ‘G-슬레이트’ 3월 美 출시…국내출시명은 ‘옵티머스 패드’

2011.02.03

LG전자가 구글의 태블릿PC 전용 OS ‘허니콤(Honeycomb)’을 탑재한 태블릿PC ‘지-슬레이트(G-slate)’를 오는 3월 미국 시장에 출시한다.

‘지-슬레이트’는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1에서 처음 공개됐다. 비록 CES 2011의 주인공 자리는 모토로라의 태블릿PC ‘줌(XOOM)’에 빼앗겼지만, T-모바일US의 스마트폰 라인업 ‘4G 시리즈’의 제품들과 함께 소개돼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3.0 버전인 ‘허니콤(Honeycomb)’을 탑재했으며, 엔비디아(NVIDIA)의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채택했다. 해상도는 1280×768(WXGA)이며 화면 크기는 8.9인치다.

LG전자는 한 손에 쥐어지는 휴대성과 빈 공간 없는 최상의 화면비율을 원한다는 소비자조사 결과를 반영해 첫 태블릿PC의 화면 크기를 8.9인치로 결정했고 전했다. 대부분의 태블릿PC가 7인치 혹은 10인치의 화면 크기를 선택하고 있는 것과 비교해 독특한 행보다.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는 CPU의 1GHz 코어를 두 개로 늘린 것으로, 각각의 프로세서가 독립적으로 작동해 전력 소모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1080p 풀HD급 영상을 재생하고 3D 게임을 즐기는 등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플래시 지원 5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로 3D영상을 녹화한 후 HDMI 단자를 통해 TV나 PC 등 다른 기기에 쉽게 업로드 할 수 있어 쉽고 빠른 엔터테인먼트 컨텐츠 환경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고해상도 동영상을 끊김 없이 재생할 수 있는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 10.1을 지원하며, 32GB 내장메모리, 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6400mAh 대용량 배터리, 자이로스코프(Gyroscope)센서 등의 강력한 하드웨어 사양을 적용했다.

‘지-슬레이트’는 오는 3월 T-모바일US를 통해 미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미국을 제외한 국가의 출시명은 ‘옵티머스 패드(Optimus Pad)’로 결정됐다.

옵티머스 패드는 이달 1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에서 일반에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2011년은 태블릿PC 시장이 본격적으로 개화되며 업계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며, “LG전자는 북미지역은 물론, 글로벌 태블릿PC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겠다”라고 전했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