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빠르네!”…데스크톱 오픈소스 OS 우분투 설치기

가 +
가 -

블로터닷넷의 기자가 된 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OSS)’를 앞으로 전담하라는 지시가 떨어졌다. 배정받은 ‘주특기’ 영역이 바로 오픈소스소프트웨어다. 첫 느낌은 ‘오픈소스라니?’였다. 머릿속에 펭귄이 떼로 몰려다니는 느낌이랄까?

오픈소스 운영체제인 우분투를 비롯해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그램을 사용하면서 오픈소스 프로그램에 익숙해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언도 있었다. 난감함이 몰려왔다. 지난 20여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이외의 PC 운영체제를 사용해 본적 없는데 다른 걸 사용해 보라니 말이다. 겁이 난 것도 사실이다.

퇴근 후 우분투를 설치하면서  ‘심각한 오류라도 발생하면 어쩌나’ 하는 고민이 가장 컸다. 심각한 오류가 발생한다면 다음날 아침 업무에 심각한 지장이 발생할 것이 분명했다. 외장하드에 업무와 관련된 자료를 모두 백업한 뒤 다른 노트북에 옮겼다.

인터넷 검색창에 ‘우분투’를 입력하자 우분투 홈페이지우분투 한국이용자 모임을 비롯한 많은 관련 사이트가 떴다. 설치와 관련한 내용을 살펴볼까 하다가 우분투 홈페이지를 클릭했다. 오른쪽으로 ‘우분투 10.10다운로드’가 보였다. 페이지를 이동 해 보니 이해하기 쉽게 설치방법이 나와 있었다. ISO형식으로 된 설치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았다. 넷북용과 데스크톱용은 어떤 차이가 있을 지 궁금해 넷북에디션 다운로드를 선택해   넷북용도 함께 다운로드 받아 설치를 시작했다.

설치하기 쉬운 우분투

기존 리눅스는 프로그램 설치 과정이 매우 어렵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 나오는 리눅스 운영체제들은 자동화된 패키지 시스템을 통해 프로그램을 설치하기 때문에 프로그램의 설치와 삭제가 간단하다. 우분투를 설치하는 것 뿐만 아니라 추가적으로 필요한 응용프그램도 우분투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해 쉽고 빠르게 설치가 가능하다.

우분투를 설치하기 위해 다운받은 ISO형식으로 된 설치 프로그램은 CD와 USB 두가지 저장 장치에 설치 파일을 저장할 수 있다. 기자는 USB를 이용해 설치하기로 했다. 다운로드된 설치 파일을 USB 메모리에 저장해 설치하기 위해서는 유니버셜 USB 인스톨러(Universal USB Installer)를 설치해야 한다.

첫번째 단계로 유니버셜 인스톨러를 설치한다.  그다음 1GB 이상의 여유공간이 있는 USB메모리를 이용해 다음과 같이 부팅디스크를 만든다.

설치를 하려면 동의를 눌러주세요

설치할 항목에서 Ubuntu 10.10을 선택합니다.

부팅디스크로 사용할 USB 드라이버를 선택한 다음 Create를 누릅니다.

이 과정을 거치면 USB드라이버를 통한 우분투 설치 준비는 모두 마무리가 된다. 해당 USB 드라이버에서 ‘Wubi’라는 실행파일을 클릭하면 우분투 설치가 시작된다. 우분투 메뉴에서 윈도우 안에 설치하기를 클릭하면 윈도우와 우분투 두 운영체제로 멀티부팅을 할 수 있도록 설치가 된다.

드디어 설치 시작!!  설치 드라이브와 언어, 사용자 이름과 암호를 지정하고 난 뒤 설치하기를 누르면 순식간에 설치가 진행된다.

제발 제대로 설치돼라… 결과는 성공이었다. 새로운 운영체제를 사용한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설레임의 시작이다. 다운받아서 설치를 끝내기까지는 대략 15분~20분 정도 걸렸다. “이렇게 빨리 끝나나?”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이번에 설치한 우분투는 10.10버전이다. 이 버전의 이름은 2010년 10월에 나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우분투의 코드네임은 항상 ‘형용사+동물이름’으로 구성된다. 또한 형용사 앞글자와 동물 이름의 앞글자는 서로 같은 알파벳을 사용하며, 우분투의 버전이 올라갈 때 마다 알파벳의 순서대로 구성된다. 이번 우분투 10.10의 코드네임은 Maverick Meerkat (낙인찍히지 않은 미어캣)이고, 직전 버전인 10.04의 코드네임은 Lucid Lynx(빛나는 스라소니)였다. 우분투 4.10버전부터 5.10버전까지의 세 버전은 알파벳 순서 규칙이 생기기 전에 출시된 버전이라 알파벳 규칙이 적용되지 않았지만 이후 출시된 우분투 6.06버전부터 현재까지는 알파벳 순서 규칙을 지키면서 출시되고 있다.

우분투가 뭔데? 어렵지 않아?

우분투란 한마디로 ‘사용하기 쉬운 운영체제’다. 최근 가볍고 빠른 운영체제인 우분투가 넷북에 가장 적합한 운영체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프랑스 의회를 비롯한 세계 각지의 공공기관에서도 윈도우를 대신해 우분투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리눅스계를 대표하는 운영체제로서 윈도우, 맥 OS X와 함께 데스크톱 운영체제의 주류로 자리잡은 프로그램이다. 리눅스는 컴퓨터 전문가나 개발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운영체제이기는 하지만 21세기 들어 일반 사용자들도 이용하기 쉽도록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향상시킴으로써 직관적인 GUI 환경을 갖추게 됐다.

우분투 설치 후 첫 느낌은 ‘깔끔하다’ 였다. 사용하기에 불편할 정도로 깔끔한 것이 아니라 컴퓨터를 사용하는데 있어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만을 화면에 배치한 그야말로 ‘내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화면 구성이었다. 또한 처음 설치 후 5분도 안되어 사용하기에 알맞은 설정으로 변경하고 필요한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바로 활용할 수 있을만큼 쉽게 구성되어 있다.

문제상황 발생!!

설치를 다 하고 나서 우분투에 로그인을 하자마자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다. 무선 인터넷 접속이 되지 않았다. 혹시나 무선인터넷을 차단한 것이 아닌가 이것저것 확인 해 봤지만 어디에서도 이상한 징후를 발견할 수는 없었다. 그러다 장치 검색을 해 보니 무선랜카드가 인식되지 않은 것을 알 수 있었다. 랜 케이블을 연결한 뒤 해당 드라이버를 다운로드 했다. 우분투의 경우 대부분의 공개된 장치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검색 해 설치하는데 간혹 공개되지 않은 드라이버들이 있다.

이 경우 우분투 운영체제  상단 메뉴바의 프로그램을 클릭하면우분투 소프트웨어 센터에서 장치 드라이버를 검색하면 제공되거나 혹은 이 목록에도 없을 경우 해당 제조사에서 지원하는 드라이버 다운로드 센터로 가서 다운받아 설치하면 된다. 기자의 경우 후자의 방식으로 네트워크 카드 인터페이스(NIC)의 드라이버를 설치했다.

사용하면서 느끼는 점 중 가장 만족스러운 것은 빠른 속도다. 가볍고 빠르다는 느낌을 주는 우분투는 넷북에 사용하기에도 좋은 운영체제다. 우분투 홈페이지의 넷북에디션 다운로드를 통해 넷북에 사용하기에 적합한 우분투를 다운로드하여 사용할 수도 있다.

인터넷 뱅킹 등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최적화 된 홈페이지를 이용하기가 어렵고 호환되는 게임의 수가 적다거나 하는 문제가 있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상당한 강점이 있는 운영체제인 것은 분명하다. 분명한 것은 윈도우보다는 빠르고, 쉽다는 것이다.

우분투를 설치하면 웹브라우저로 파이어폭스가 기본으로 설치된다. 난 파이어폭스 대신 구글의 웹브라우저인 ‘크롬’를 설치해서 사용중이다. 가볍고 빠르기 때문이다. 아쉬운 점도 있다. 자주 사용하고 있는 구글 툴바는 아직까지는 파이어폭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익스플로러만 지원하고 있어서 이걸 사용하기 위해서는 크롬을 사용하다가 다시 파이어폭스를 실행해야 한다.

우분투를 며칠 사용하다가 다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운영체제를 사용하니 왜 이리 느리고 무거운지 답답한 생각이 들었다.

문득 學而時挿之不亦悅乎(학이시삽지불역열호)란 말이 떠오른다. 배우고 때로 삽질하니 즐겁지 아니한가. 오늘도 우분투와 친해지기 위해 무한 삽질을 시작한다!!!

우분투의 이름과 유래, 코드네임

“우분투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마음이 열려 있고 남을 도와주려 하며, 남을 긍정하고 남이 할 수 있고 잘 할 수 있는 것에 위협을 느끼지 않는다. 더 큰 전체에 속해 있다는 것을 지각함을 통해 오는 자기 확신을 갖고 있고, 남이 창피를 당하거나 상처받을 때, 고문 받거나 억압받을 때 괴로움을 느낀다.” 1984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이자 성공회의 대주교인 데스몬드 투투의 말이다.

우분투(Ubuntu)란 우리나라 건국이념인 ‘홍익인간’과 유사한 개념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건국이념이다. ‘포괄적 인류애’, ‘내가 있기 때문에 네가 있고, 네가 있기에 우리가 있다’는 의미를 갖는 말이다.

데스몬드 투투 대주교가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던 해, 미국의 리처드 스톨만(Richard Stallman)은 자유 소프트웨어(Free Software)운동을 통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운동을 시작했다. 소프트웨어의 사용, 수정, 공유에 아무런 제한을 가하지 않음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쉽고 자유롭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운동의 목적이다. 리눅스, 파이어폭스, 위키 백과사전, 우분투 등 수 많은 오픈소스 프로그램들이 바로 이 운동의 결과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