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크래프톤’…통합법인 새 출발

가 +
가 -

크래프톤이 통합법인을 새롭게 출범한다. 올 들어 자회사 정리 및 조직 개편을 단행하며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만큼 각 사업 분야의 전문성을 대폭 강화할 게획이다.

1일 크레프톤에 따르면 펍지주식회사, 펍지랩스, 펍지웍스를 흡수합병한 통합법인을 출범했다.

(사진=크래프톤 홈페이지 갈무리)

독립스튜디오에도 변화가 생겼다. 피닉스와 딜루젼스튜디오가 합쳐져 라이징윙스로 재탄생했다. 이를 통해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는 PUBG 스튜디오, 블루홀스튜디오, 라이징윙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 등 4개사로 재편됐다.

크래프톤은 각 독립스튜디오의 전문성을 확보해 각 주력 사업 분야를 집중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PUBG 스튜디오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차기작 개발과 e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의 경우 ‘테라(TERA)’, ‘엘리온(ELYON)’ 등 PC MMORPG 제작을 맡고 있다.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를 맡은 엘리온은 오는 10일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새로 출범하는 라이징윙스는 캐주얼·미드코어 중심의 모바일 게임 제작 스튜디오이다. 라이징윙스는 ‘골프킹-월드투어’, ‘미니골프킹’ 등의 글로벌 서비스를 계속하는 한편 내년 상반기부터 전략, 아케이드, 아웃도어 스포츠 장르 신작을 출시할 계획이다.

새롭게 출범하는 라이징윙스. (사진=크래프톤 홈페이지 갈무리)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도 PUBG 오리지널 세계관을 활용한 게임을 개발 중이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통합법인 출범과 함께 독립스튜디오의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독립스튜디오들은 자체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장르에서 제작 능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