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물류·디지털헬스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

가 +
가 -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가 물류와 디지털 헬스 관련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데이터 분석 기반의 솔루션으로 물류 프로세스 전반을 자동화 및 최적화하는 ‘테크타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 중심의 의료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는 ‘메디블록’이다.

테크타카는 자체 개발한 통합 물류 솔루션을 활용해 수요 예측, 주문·재고 관리, 배송 등 e커머스 전반의 효율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테크타카는 내년 1월 자체 솔루션 ‘아르고(ARGO)’를 정식 출시하고, 이를 적용한 자체 물류 센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테크타카는 베타 테스트 기간 5만여 건의 주문을 성공적으로 처리했다. 양수영 테크타카 대표 등 공동 창업진은 아마존, 쿠팡, UPS 등에서 물류 IT 프로젝트를 이끌며 기술 및 사업 역량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투자에는 카카오벤처스-신한캐피탈과 롯데액셀러레이터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기반 의료 플랫폼을 구축, 환자 중심의 디지텔 헬스 실현에 나서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환자와 의료진 각각을 대상으로 한 솔루션들을 상용화했다. 메디블록은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국내외 15개 의료기관과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진행했다. 고우균·이은솔 공동대표는 SW 엔지니어 경력의 전문의들로 의료 분야에 대한 높은 이해와 기술 역량을 갖췄다. 이번 투자에는 IMM인베스트먼트와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물류와 의료 분야는 절차가 파편화돼 있고 업무 전문성이 강해, 현장에 대한 이해 없이는 변화를 만들기 어려웠던 영역”이라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보기 드물게 각 산업에 특화된 기술 및 사업 전문성을 갖춰, 네이버와의 시너지는 물론이고 빠르게 산업 전반을 혁신하며 성장해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2015년부터 D2SF를 통해 총 57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신규 투자 팀을 모집 중이며 내년에는 네이버와 스타트업 간 시너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