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25년까지 전기차 23종 출시…무선 충전도 장착”

가 +
가 -

현대차그룹 ‘E-GMP 출시’ 관련 온라인 기자 간담회 이미지 캡처

현대자동차그룹이 2일 공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기반으로, 오는 2025년까지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한다. 전 세계에 100만 대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세부 특성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사장과, 파예즈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상무, 고영은 차량아키텍처인테그레이션실 상무, 정진환 전동화개발실 상무 등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먼저 파예즈 라만 전무는 이번 E-GMP를 기반으로 오는 2025년까지 전용 전기차를 포함한 총 23종의 전기차를 선보이겠다”며 “전세계에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라만 전무는 “E-GMP를 통한 도전적이지만 훌륭한 디자인이 기대되면서 품질 수준 뛰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경쟁차는 스타일링이 거의 비슷하고, 품질 수준 역시 산업 평균에 도달하지 못하지만, 우리는 소음저감 기술 등 높은 품질 수준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새로운 EV 플렛폼에 콤팩트 하면서도 효율적인 베터리와 모터 등 차세대 PE 시스템을 적용해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인간 중심의 공간 혁신성과 진보된 전동화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E-GMP를 기반한 아이오닉5를 내년 초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기아차와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도 선보일 예정이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일반 내연기관 플랫폼에서 파생된 전기차를 계속해서 내놓을 예정”이라며 “향후에는 완성높가 높은 N브랜드 고성능차 출시 계획도 있다. E-GMP 기반 고성능 전기차의 성능으로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 3.5초 이하, 최고속도 260km/h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은 상무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던 엔진이 사라진 공간에 상대적으로 가벼워진 구동 모터를 배치해 차량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였다”며 “전륜과 후륜에 고성능 모터를 달아서 고성능까지도 발휘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E-GMP에 무선충전 기술도 적용한다.

정진환 상무는”무선충전은 차량 쪽에서 받아줘야 하는 부분이 있고, 인프라로 바닥에 전기를 만들어서 전달해주는 통신부가 있어야 한다”며 “현재 양쪽 기술을 다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변화와 환경 변화에 따라 적용 시점이 다를 수 있지만 기술 개발은 돼 있고 향후  장착할 예정”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