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후진 주차도 알아서 척척…자율주차 시대가 온다

2020.12.17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의 한 공영 주차장. 한 대형 SUV 차량이 좁은 주차장 진입로를 지나 후진 주차를 한 번에 끝낸다. 베테랑 운전자가 아닌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한 주차다. 스마트폰으로 주차 구역만 지정하면 알아서 주차까지 해주는 자율주행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호출하면 차량이 알아서 오고, 알아서 가는 영화 속 기술이 현실화하는 순간이다.

LG유플러스는 17일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LAB’, 자율주행 솔루션기업 ‘컨트롤웍스’와 함께 5G 기반 자율주차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이날 시연은 자율주행차 스스로 주차장을 찾아가 빈자리에 주차를 하는 대리주차에 초점이 맞춰졌다. 통제되지 않은 도로와 공영 주차장에서 5G 자율주행과 주차 기술을 연계해 선보인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이번이 처음이다.

자율주차 시연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온라인 기자 간담회 갈무리)

원격 호출부터 주차까지

LG유플러스는 지난해 3월 한양대 ACELAB과 함께 도심 도로 5G 자율주행을 시연했다. 자율주행차는 영동대로-강변북로-성수대교 일대 도심 도로 8km를 일반 차량과 함께 달렸다. 지난해 10월에는 LG전자와 협력해 모바일 앱으로 차량을 호출하는 원격 호출을 선보였다.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술 기반으로 서울 마곡 일대 2.5km 구간을 15분간 주행했다.

이번에 선보인 건 도심 도로 자율주행에 자율주차를 결합한 시나리오다. 영화관 좌석을 예매하듯 모바일 앱으로 주차장을 선택하고 빈자리를 선택하면 차가 알아서 해당 장소로 이동해 주차까지 마치는 식이다. LG유플러스는 “차량이 스스로 오고, 사람이 승차하면 자율주행을 하고, 하차하면 혼자서 주차장으로 이동해 주차를 하는 이른바 무인차 시대의 근간이 완성됐다”라고 자평했다.

영화관 좌석을 예매하듯 주자 공간을 지정하면 자율주행차가 알아서 주차한다. (사진=LG유플러스)

자율주차 기술 개발에는 한양대 ACELAB이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위한 소프트웨어 구조 및 플랫폼 설계를 맡았다. 컨트롤웍스는 주차장 카메라 구축 및 AI 기반 주차 공간 인식 시스템을 마련했으며, LG유플러스는 5G 기반 클라우드 관제 플랫폼 및 모바일 앱 개발을 담당했다. 주차장에 설치된 카메라와 공간 인식 AI를 통해 주차 공간 정보가 클라우드 관제 플랫폼에 실시간으로 올라가고 이를 바탕으로 모바일 앱 사용자에게 주차장 정보, 주차 상태, 주차 가능 위치 등을 알려주는 방식이다. 여기에 5G-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결합해 자율주차를 구현했다.

특히 이번 시연에는 카메라가 아닌 통신 기술을 통해 교통 신호를 인식하는 방식이 활용됐다.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자율주행에 있어 통신 기술의 중요성을 짚었다.

선우명호 한양대학교 ACELAB 교수는 “통신 기술은 교통 신호등, 표지판만 보는 게 아니고 차량 대 차량, 교통에 관련된 물체, 사물과 통신해 안전하고 완벽한 자율주행의 근간을 제공할 수 있다”라며 “5G는 교통 정보 및 지도 업데이트를 실시간으로 가능하게 하는 등 지연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원활한 자율주행의 기반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선우명호 교수는 이번에 시연한 5G 자율주행차 A1(현대자동차 GV80 기반)의 자율주행 수준이 레벨4라고 밝혔다. 레벨4는 정해진 도로와 조건 하에 운전자 개입 없이 이뤄지는 자율주행을 의미한다. A1은 137회 비공개 자율주차 실증을 거쳤다. LG유플러스는 이르면 내달부터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개 시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5G 자율주행차 A1 (사진=LG유플러스)

아직은 기술 시연 수준…상용화는 아직

주영준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랩 담당은 “자율주행은 주차장에서 시작해 주차장에서 끝난다”라며 “목적지에 가기 위해선 탑승자가 주차장으로부터 호출하고 차량 스스로 주차하는 기능이 필수적이며 자율주차는 실사용자에게는 편의성을 사업자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자율주차 기술은 기술 시연 수준으로 실제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상용화가 진행되려면 자율주행 기술의 성숙도뿐만 아니라 인프라가 갖춰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선우명호 교수는 “주차 공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려면 카메라가 설치돼야 하는데 서울시 주차 공간만 해도 카메라 설치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런 부분에서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해줬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시연은 여러 돌발 상황에 대한 대비 시나리오 없이 단순히 차량을 빈 곳에 주차하는 상황만 준비해 이뤄졌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모바일 앱으로 주차 공간을 지정한 뒤 중간에 다른 차가 먼저 해당 공간에 주차를 할 경우 자율주행차가 어떻게 할지에 대한 준비가 갖춰지지 않았다.

주영준 담당은 “자율주행 산업이 진행될 때 사업 기회가 있겠지만 (이번 시연은) 기술에 대한 가능성 검토 측면에서 접근한 것”이라며 “관제플랫폼을 같이 개발했기 때문에 상용화될 때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한 대응 방안이 고려돼 개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사업에 있어 통신사 본연의 역할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사업으로 접근하는 SK텔레콤과 달리 통신을 이용한 자율주행 정보, 인프라 정보 제공에 초점을 두고 서비스 업체, 완성차 업체들과 제휴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전략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의 현재 사업 전략은 통신사업자로서 역할에 충실하고 서비스는 서비스를 잘하는 회사와 제휴를 통해 가치를 전달하는 것”이라며 “현재 카카오, 현대엠엔소프트 등과 협력 중이며 정보 처리에 필요한 인프라 설계, 네트워크 구축, 플랫폼 전달 체계를 만드는 게 통신사의 역할이라고 본다”라고 밝혔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실증 과제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 및 개발 환경을 여러 협력사가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오픈랩을 운영할 계획이다. 오픈랩 개소 시점은 2022년 중반 이후가 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