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NS 이용 시간, e메일 2배”

가 +
가 -

인터넷이 신문과 방송보다 더 많이 접하는 매체로, 소셜미디어는 이메일보다 더 많이 이용한다는 소셜미디어 이용 현황이 발표됐다.

2월8일 에스코토스 컨설팅에서 발표한 ‘2011년 소셜미디어 참여 연구’에 따르면 이메일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하는 시간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은 평균적으로 주말 18분, 평일 24.9분 사용하는데,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이용한 시간을 합하면 주말 27.2분, 평일 24.7분 이용한다. 이메일은 주말보다 평일에 이용시간이 더 긴데 주로 업무에 활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SNS와 이메일 모두 메시지를 주고받는 점은 비슷하지만, 이용시간은 SNS가 2배 가까이 길다.

이번 조사에서 매체별 이용시간 변화도 확인할 수 있다. 전체 이용시간을 100%로 했을 때 방송은 1년 전 50%에서 현재 42%로 줄었고, 신문도 7.5%에서 6.7%로 줄었다. 인터넷은 1년 사이에 34.2%에서 40%로 이용시간이 늘었다. 사람들이 주로 접하는 매체가 기존의 방송과 신문에서 인터넷으로 변화하는 양상이다.

이번 조사는 2011년 1월10일부터 24일까지 인터넷 설문을 통해 서울과 경기도, 5개 광역시의 20~50대 남녀 6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 응답층은 수도권에 거주하는 20~30대다.

사람들이 SNS에 대해 얼마나 신뢰하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도 눈여겨 볼 만 하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40%, 보통이다는 47.5%로 신뢰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12.3%보다 높다. SNS로 추천하는 트위터의 리트윗, 페이스북의 ‘좋아요’는 내가 직접 관계를 형성한 사용자들이 주는 정보이기 때문에 거부감이 덜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SNS는 적극적으로 이용할수록 관계를 맺은 사람들과 두터운 신뢰를 형성할 수 있다. 이는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이유에 대한 설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설문에 응한 사람들에게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이유를 묻자 ‘네트워킹하기 위해’, ‘정보를 얻기 위해’라는 대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와 함께 기업블로그 방문 순위와 인지도에 대한 조사도 이루어졌다. SK텔레콤, 삼성전자, 미스터피자, KT, 안철수연구소, 동양종합금융증권, LG전자, 풀무원, LG유플러스, 농심이 10위 안에 들었으며, 인지도는 삼성전자가 SK텔레콤보다 높았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