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컬쳐]디즈니+, 한국 진출 속도낸다

가 +
가 -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의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디즈니 플러스(+)’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시아 태평양(이하 아태) 지역 전담 조직을 개편하면서 본격적인 서비스 계획을 수립할 것으로 보인다.

아태 조직개편…한국 진출 초읽기

17일 디즈니 인터내셔널 오퍼레이션 및 소비자 직접판매(IODC) 사업부 회장인 레베카 캠벨은 아시아 태평양 사업을 위한 새 리더십 구조를 발표했다.

디즈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APAC) 지역과 인도를 담당하는 총괄을 각각 선임해 리더십을 분리할 계획이다.

(사진=디즈니+ 페이스북 페이지 갈무리)

아태 지역의 경우 루크 강 전 북아시아 지역 총괄 대표가 사장으로 선임돼 한국, 중국, 홍콩, 대만, 일본, 호주, 뉴질랜드,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을 관리한다. 인도 총괄은 내년 초 선임할 계획이다.

루크 강 아태 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를 포함한 소비자 직접판매 사업 부문, 미디어 네트워크, 콘텐츠 세일즈, 스튜디오 사업을 비롯해 디즈니 파크를 제외한 관련 지역 비즈니스 전반을 총괄하게 된다.

앞서 2011년 디즈니 코리아 대표로 합류했던 루크 강 사장은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북아시아 지역 총괄 대표를 역임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월트디즈니 컴퍼니 범중화권(중국, 홍콩, 대만 지역 등) 수석부사장 겸 대표로 주요 전략 수립 및 조직 개편을 지휘했다.

만달로리안에 등장하는 베이비 요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홈페이지 갈무리)

루크 강 사장이 조직을 지휘한 후 2016년부터 3년 간 디즈니는 중국 박스 오피스에서 가장 많은 영화를 개봉한 글로벌 스튜디오로 자리잡았다. 그 중 6편에서 10억위안(약 1679억원) 이상의 수익을 거뒀다. 같은 기간 소비재 사업에서도 기록적인 성장을 기록하며, 미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레베카 캠벨 회장은 “아시아에서 사업 운영을 최적화하고 디즈니+를 신속하게 출시하는 등 비즈니스 혁신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확장된 팀이 아태지역에서 소비자 직접판매(DTC) 및 미디어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고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진출 정황, 예상이 현실로

올 들어 디즈니와 이동통신 3사간 물 밑 협상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디즈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지난 9월에는 디즈니+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한국 서비스 월 정액 가격이 유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월 정액 요금과 연간 이용가는 각각 9000원과 9만원으로 알려졌다. 해당 이미지는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접속 국가를 우회했을 때 금액이 원화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블로터> 취재 결과 디즈니+ 앱 접속 때마다 월 정액 요금과 연간 이용료가 다르게 표기됐다.

최초로 원화 가격이 표시된 디즈니+앱 화면(왼쪽)과 블로터가 23일자로 확인한 원화 가격. /사진=신소비님 블로그 및 디즈니+ 앱 갈무리

디즈니가 보유한 OTT 플랫폼 ‘훌루(Hulu)’가 지난 10월 국내 상표권을 출원하면서 디즈니+ 한국 진출 여부가 또 다시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디즈니는 미국 등 서비스 국가에서 디즈니+, 훌루, ESPN을 묶은 패키지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훌루가 국내 상표권을 출원한 것은 디즈니+ 출시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다.

결정적인 소식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디즈니를 통해 알려진 정보였다. 디즈니는 트위터를 통해 “디즈니+, 핫스타, 훌루, ESPN+를 포함한 서비스 구독이 1억3700만건을 돌파했다”며 “내년에는 동유럽, 한국, 홍콩을 포함해 더 많은 국가에 디즈니+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업계에서는 내년 상반기 내 디즈니+가 한국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셈법 복잡해진 OTT업계

디즈니+가 한국 진출을 공식화 함에 따라 한국에서 OTT를 서비스하는 기업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대표적인 라이벌로 거론되고 있는 넷플릭스의 경우 꾸준하게 한국판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해 국내 수요층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미 ‘킹덤’, ‘범인은 바로 너!’, ‘인간수업’, ‘보건교사 안은영’ 등 한국판 오리지널 시리즈를 기획한 넷플릭스는 ‘킹덤: 아신전’,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스위트홈’, ‘소년심판’, ‘위기의 여자’, ‘종이의 집(리메이크 버전)’ 등을 선보인다고 발표한 상태. 국내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오리지널 시리즈 확대로 상쇄할 계획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이동통신 3사와 티빙 등 국내 업체의 경우 자체 OTT 서비스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디즈니와 손 잡는 방안을 검토하는가 하면 자체적인 콘텐츠 수급을 이어갈 전망이다.

‘푹’과 ‘옥수수’의 합병법인으로 출범한 ‘웨이브’는 오리지널 스포츠 예능 ‘마녀들-그라운드에 서다’ 등 자체 콘텐츠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CJ ENM으로부터 물적분할 후 현재 JTBC와의 합작법인 출범을 준비 중인 티빙도 내년부터 ‘여고추리반’을 시작으로 다양한 오리지널 예능 및 드라마를 선보일 계획이다.

변수는 디즈니+와의 동맹이다. 당초 디즈니 측은 한국 진출 시 국내 이동통신 3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콘텐츠를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마녀들’. (사진=콘텐츠웨이브)

그러나 한국시장에서 넷플릭스가 비약적으로 성장했고 다양한 한국판 오리지널 시리즈가 해외에 유통되면서 파급력을 넓히자 직접 진출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가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에 따르면 지난 10월 넷플릭스에서 신용·체크카드로 결제한 금액을 표본 조사한 결과 한 달간 결제액과 관련 인원은 각각 514억원과 362만명으로 추정된다.

콘텐츠업계 관계자는 “디즈니+의 한국 진출이 내년 상반기라고 가정하면 현 단계에서 시장조사 및 조직 세팅이 이뤄져야 하는데 아직은 미완성인 상태”라며 “본격적으로 아태 지역 조직 개편에 돌입한 만큼 지역별 전담팀이 움직일 것을 감안하면 내년 6월 이후가 유력한 서비스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