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원더리 인수…OTT 이어 ‘팟캐’ 경쟁 후끈

가 +
가 -

아마존이 미국 팟캐스트 제작 업체 원더리(Wondery)를 품에 안게 됐다. 애플과 소니뮤직 등이 원더리 인수전에 참여하면서 이번 딜은 미국 IT업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아마존이 최종 승자로 낙점되면서 팟캐스트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평이다.

원더리와 아마존 뮤직 로고.(사진=아마존)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아마존은 원더리를 약 3억 달러(한화 3262억원)에 인수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아마존이 구체적인 가격 조건과 딜 클로징 시점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마존은 “전 세계의 많은 청취자와 창작자 등은 원더리와 팟캐스트의 진화를 함께 할 것”이라며 “청취자의 기호가 음악에서 팟캐스트 영역까지 확장함에 따라 아마존의 서비스를 확장했다”고 원더리 인수 배경에 대해 밝혔다. 아마존은 올해 9월 팟캐스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원더리는 미국에서 6번째로 인기가 많은 팟캐스트 제작 업체다. ‘더티 존(Dirty Zone)’ 쇼와 ‘닥터 데스(Dr. Death)’를 비롯해 100여개 이상의 고정 팟캐스트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10월 현재 구독자는 800만명에 달한다.

시장은 아마존이 스포티파이의 성공을 따라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티파이는 지난해 팟캐스트 제작업체 김렛미디어(Gimlet media)를 2억3000만 달러(2500억원)에 인수했다. 아마존은 스포티파이의 인수 금액보다 700억원을 얹어 팟캐스트 업체를 인수했다. 업계는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회사가 레이블 등에 저작권료를 지급하지 않기 위해 팟캐스트 회사를 인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팟캐스트 시장을 둘러싼 스트리밍 업체의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