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 복구 자동화 툴 선보인 팔콘스토어

가 +
가 -

기업이 IT 기술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아질수록 업무 환경을 일순간에 마비시킬 수 있는 엄청난 공격위협에 지속적으로 노출되고 있다. 그만큼 기업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도 증가하고 있다.

임병혁 팔콘스토어코리아 지사장은 “지금까지의 데이터보호(DP)는 끝났다”며 “단순히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여러 데이터센터에 나눠서 똑같이 복제해두기만 하는 것은 손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단순한 데이터보호에서 서비스기반 데이터보호(SODP: Service Oriented Data Protection)로 변화해야 하며 SODP의 시발점은 바로 ‘리커버트랙'(RecoverTrac)”이라고 강조했다.

리커버트랙은 팔콘스토어가 24일 출시한 재해 복구 자동화 툴이다.

임병혁 지사장은 “대다수의 재해복구 솔루션이 원격 재해복구 사이트에 데이터를 복제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위한 서버,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구성, 복제 데이터 복구를 통한 데이터센터 서비스기능 재건 등의 복잡한 업무는 고객의 책임으로 전가하고 있지만 팔콘스토어는 그들과 다른 길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커버트랙(RecoverTrac)은 재해 솔루션을 사전에 조정해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등 모든 IT자원이 재 작동되는 일련의 프로세스를 완전히 자동화해 데이터 복구가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고객이 신경 쓸 필요가 없도록 했다. 자동화와 포털 서비스라는 요구조건을 충족한 것. 또 모든 네트워크 환경과 운영체제, 가상화머신에 구애받지 않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테이프, CD 등 백업 방법 또한 다양하다.

팔콘스토어는 올해 하반기 클라우드 환경에서 포털 서비스 지원이 가능한 블루스톤(BlueStone)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드 서비스 자체를 지원할 수는 없지만 데이터보호에 해당하는 부분만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해 가상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