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에 JTBC스튜디오 합류…3년간 콘텐츠에 4000억원 투자

가 +
가 -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과 JTBC스튜디오가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향후 본격적으로 사업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가 주도하고 디즈니플러스가 가세할 국내 OTT 시장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도 주목된다.

7일 CJ ENM은 “JTBC스튜디오가 티빙에 합류하기로 했다”며 “양사의 콘텐츠 경쟁력을 결합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OTT 서비스로 성장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CJ ENM과 JTBC스튜디오는 2019년 9월 합작 OTT법인 출범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티빙은 합작법인 출범에 앞서 지난해 10월 1일 CJ ENM으로부터 분할해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바 있다.

CJ ENM과 JTBC스튜디오는 양사의 콘텐츠 역량을 티빙으로 결집시킬 예정이다. 지난해 tvN의 ‘사랑의 불시착’과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비롯해 JTBC ‘부부의 세계’, ‘이태원 클라쓰’ 등이 인기를 끄는 등 양사의 콘텐츠 경쟁력은 인정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네이버가 합작법인 티빙에 투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티빙은 향후 3년간 4000억원 이상의 제작비를 투자해 드라마, 예능을 중심으로 대형 IP 및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한 숏폼, 미드폼 콘텐츠들도 준비 중이다.

티빙 관계자는 “기존 양사가 보유한 IP를 기반으로 한 협업, 스핀오프 프로그램은 물론 tvN, JTBC, JTBC스튜디오, 스튜디오드래곤 등 CJ ENM과 JTBC 양사의 스타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고퀄리티 오리지널 콘텐츠들을 기획 중”이라며 “이들 콘텐츠들은 올해 초부터 순차적으로 티빙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지을 티빙 대표는 “티빙을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 이상의 대한민국 대표 OTT 플랫폼으로 육성시키겠다”며 “더욱 쓰기 쉽고 편리한 서비스로 티빙을 지속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