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끼리 묶음 할인” 5G 요금제 승부수 던진 LG U+

가 +
가 -

LG유플러스가 가족이 아닌 연인·친구간에도 결합 할인을 해주는 요금제를 선보이면서 가입자 추가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10일 LG유플러스는 5G·LTE·인터넷 요금 결합 서비스 ‘U+투게더’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2G・3G 시절 ‘커플 요금제’가 있었지만, 5G·LTE로 넘어온 이후 가족 이외의 지인과 결합이 가능한 서비스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뭉치면 깎아주는 묶음 요금제

U+투게더는 통신 요금을 묶을수록 할인이 커지는 결합 서비스다. 5G·LTE 무제한 요금제로 가입 가능하다. 결합은 최대 5명까지 할 수 있다. 할인액은 2인 결합 시 각 1만원, 3인 시 각 1만4000원, 4인에서 5인은 각 2만원이다. 결합 인원이 많을수록 할인액도 올라간다. ‘선택약정’ 25% 할인과 LG유플러스의 ‘LTE요금그대로약정’ 5250원 할인이 더해지면 총 할인액은 더 커진다. 4인 결합을 한 5G 무제한 요금제(월 8만5000원) 고객의 경우 결합(2만원), 선택약정(2만1250원), LTE요금그대로약정(5250원)으로 총 4만6500원을 할인을 받아 월 3만8500원에 월정액을 쓸 수 있다. 8만원대 5G 무제한 요금제를 월 3만원대로 사용하게 된다는 얘기다. 오는 4월 말까지 가입한 만 18세 이하 청소년에겐 월 1만원을 더 깎아준다.

단, 이 같은 묶음 할인은 LG유플러스가 새로 출시한 무제한 요금제 3종과 기존 무제한 요금제 4종을 이용할 때만 쓸 수 있다. 5G에서는 시그니쳐, 프리미어 슈퍼·플러스·레귤러·에센셜 5종이 해당되며, LTE에서는 프리미어 플러스·에센셜 2종으로 가능하다. 이들 요금제 가격은 월 8만5000원에서 최대 105000원으로 고가에 형성돼 있다.

예를 들어 친구 4명이 매월 A와 B는 5G 무제한(8만5000원), C와 DLTE 무제한(8만5000원) 요금제를 사용할 시 4명 모두 결합(2만원)+선택약정(2만1250원)+LTE요금그대로약정(5250원) 할인을 받는다. 이를 통해 모두 3만8500원에 각 월정액을 쓸 수 있다. 5G와 LTE를 교차 결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인터넷 결합도 제공한다. 500M 이상의 U+인터넷 서비스 12종을 함께 결합할 수 있으며, 최대 월 1만1000원씩 3회선까지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인터넷 결합은 모바일 고객 5인 외의 명의로도 가능하다.

지인 결합의 경쟁력은

이번에 출시된 요금제는 지인 결합 시 대표자를 지정해야 한다. 결합 이후에는 대표자를 임의 변경할 수 없고 요금 청구 계정은 대표자로 통합해야 한다. 대표자가 월정액을 납부하면 계정을 3인 또는 4인이 동시 접속해 사용하는 넷플릭스・왓챠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들과 유사한 방식이다. 중복은 불가능하다. 1개 결합 그룹에만 가입이 가능하며, 대상 요금제 이외의 요금제로 변경할 경우에는 결합에서 자동탈퇴 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전략은 5G 가입자를 추가 확보하는 동시에 가입자들을 오래 묶어두는 락인(Lock-In) 효과를 꾀한 것으로 보인다. 가족관계 증명 등이 필요했던 기존의 가족 결합에 비해 기준이 유연하다는 게 강점이 될 전망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상무)은 “1인 가구가 늘고, 가족 외 연인·친구 단위로 주거 형태가 확장되는 시대적 트렌드와 온라인 수업·화상회의 등으로 데이터 사용량이 늘어나는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했다”며 “이번 결합 상품을 통해 고객들이 데이터 사용 부담을 덜고, 가계통신비는 절감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