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줄 끊지마” 극우 SNS 팔러, 아마존 고소

가 +
가 -

“병원이 환자의 생명 유지 장치를 끊어버린 것과 같다.” 미국 극우·보수주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팔러’가 아마존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아마존웹서비스(AWS)가 팔러에 대한 웹호스팅 서비스 중단을 통보한 데 따른 조치다.

12일 <AFP 통신>, <로이터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팔러는 AWS의 웹호스팅 서비스 중단 결정이 아마존의 정치색에서 비롯된 것이라 비판하며 미국 연방지방법원에 계정 유지 명령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팔러

2018년 설립된 팔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인 레베카 머서와 보수 인사들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이유로 이용자 콘텐츠를 제재하지 않고 있어, 작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전후로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 회원과 백인 우월주의자들 사이에서 급부상했다. 특히 지난 6일 친(親)트럼프 시위대의 연방의회 난입 사태 이후 트위터・페이스북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하고 관련된 게시물을 차단하면서 트럼프 지지자들의 대안 SNS로 떠오르게 됐다.

하지만 의회 난입 사태 당시 트럼프 지지자들의 사전 모의에 팔러가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구글・애플은 앱 장터에서 팔러 앱을 내려받을 수 없도록 차단했다. “폭력・불법활동에 대한 위협은 허용할 수 없다”는 게 이유였다. 아마존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한 배경도 이와 같았다.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이 올라오는데도 팔러가 적극적인 관리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팔러측은 “(클라우드 제공 중단은) 급성장하고 있는 팔러를 죽이려는 것”이라며 “아마존이 주요 고객인 트위터와 공모해 시장 내 경쟁자를 불법적으로 제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페이스북은 의회 난입 사태 연루자들이 사용했던 ‘선거 도둑질을 중단하라(Stop the steal)’ 문구가 포함된 선동성 게시물들을 모두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계정 차단조치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는 뜻도 밝혔다. 트위터는 지난 8일 8800만여명 팔로워를 보유한 트럼프 계정을 영구정지시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