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는 블로터로]난해한 ‘만도’의 비전, 운전대가 사라진다

가 +
가 -

배홍용 만도 Global SteeringBU장

배홍용 만도 글로벌스티어링비즈니스유닛(Global Steering BU)장이 세계 최초 순수 전기신호식 ‘바이와이어(by-Wire;자유장착형첨단운전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를 CES2021에서 풀어놓았다. 기술의 개념 자체가 난해해 해석이 필요할만큼 영상과 자료가 철학적이다. 그의 설명을 문답 형식으로 재구성한다.

Mando Steer-by-Wire – CES 2021 Interview Film 갈무리

스티어바이와이어(Steer-by-Wire;SbW)란?

운전자 또는 차량 제어기의 조향 의지를 스티어링 휠과 로드 휠 사이의 기계적인 연결없이 전기신호로서 전달해 스티어링 기능을 수행하는 시스템이라 정의할 수 있다.

스티어바이와이어의 하이라이트는?

클러치 사용 등의 기계적 보안장치가 없는 세계 최초의 순수 전기 신호식이라는 점이 하이라이트다.

Mando Steer-by-Wire – CES 2021 Interview Film 갈무리

스티어바이와이어(Steer-by-wire)에 의해 플랫폼 적용시 확장성이 증대되면서 샤시 공용화의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고, 차량의 디자인 및 패키지 유연성 등을 가져올 수 있다. 이는 부품 공용화에 연결돼 개발비 절감 및 개발 기간 단축이 가능해진다.

운전자를 위한 이점은?

기계적 연결을 위한 설계적 제약이 없어지면서 공간 확보가 가장 큰 이점이다. 스티어링의 재미가 더해진다는 점과 도로를 손으로 읽기 위한 로드 피드백을 운전자 취향이나 운전 사항에 따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Mando Steer-by-Wire – CES 2021 Interview Film 갈무리

역설적으로 운전자의 스티어링 스킬이 상향 평준화된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싶다. 원격 비대면 대리운전이나 차량 내 게임(in-car gaming) 환경이 제공 가능하다는 점은 부수적 기능이다.

비전?

장기적으로 스티어링 휠은 옵션화 되겠지만, 스티어바이와이어 개발과 양산 과정에서 독립적이고 고난이도의 스티어링 시스템 개발에 대한 기술적 모티베이션을 얻고있다.

Mando Steer-by-Wire – CES 2021 Interview Film 갈무리

역시 만도 사업군 내에 글로벌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 브레이크 제품이 있기 때문에 향후 바이와이어 시스템, 즉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 by-Wire;BbW)와 스티어바이와이어 간의 성능과 안전 측면에서 시너지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