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플랫폼 트리플, 총 200억 원 투자 유치 달성

가 +
가 -

여행 플랫폼 기업 트리플이 신규 및 기존 투자사들로부터 총 2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19년 3월 진행된 시리즈 B와 다음 시리즈를 잇는 브릿지 라운드다. 기존 투자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사인 야놀자,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라운드 투자금은 지난달 야놀자의 100억을 포함한 총 200억 원으로, 트리플은 누적 620억 원의 투자금을 조달하게 됐다.

트리플 측은 “투자사들이 빅데이터를 이용한 여행자 개별 맞춤 콘텐츠 등 트리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비롯, 야놀자의 전략적 투자로 갖추게 된 상품 경쟁력을 고려해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회복 이후인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 선도적인 여행 플랫폼이 되리라는 기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17년 7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관광지와 맛집, 쇼핑 리스트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항공권, 호텔, 투어, 입장권 등 각종 여행상품을 맞춤 제공하는 여행 플랫폼이다. 전 세계 220여 개 도시 140만 개 장소에 대한 여행정보를 제공하며 가입자 6백만명을 넘는 여행 앱으로 성장했다.

김연정 트리플 대표는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국내 여행 서비스에 야놀자의 국내 숙소, 레저 등 다양한 상품을 더해, 한층 진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AI, 서버, 프론트, 데이터 개발자 및 전 분야의 인력 채용도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