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LCD TV 5대 중 1대는 삼성 제품

가 +
가 -

전 세계 LCD TV 5대 중 1대는 삼성전자 LCD TV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가 최근 발표한 2분기 LCD TV 업체별 점유율 현황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483만7천대를 판매, 시장점유율 20.4%로 1위를 굳건히 한 가운데 소니가 306만9천대로 13.0%, LG전자가 235만7천대로 10.0%, 필립스가 221만4천대로 9.4%, 샤프가 205만3천대로 9.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LCD TV 업계로는 처음으로 수량기준으로 20%대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운데 이어, 매 분기 점유율이 상승하며 지난 ’06년 3분기 이후 ‘8분기 연속 점유율 1위’라는 기염을 토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LCD TV 판매량은 지난해 4분기 494만 7천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올 상반기에만 900만대에 가까운 LCD TV를 판매해 연간 판매량 목표인 1,800만대 달성을 가능케 했다.

삼성전자는 2위 소니와의 점유율 격차도 1분기 6.4%P에서 2분기 7.4%P로 벌려 확실한 우위를 점했다.

박종우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 사장은 “세계 LCD 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매출에 이어 판매량에서 20% 점유율을 돌파한 것은 ‘크리스털 로즈’ 풀HD LCD TV처럼 경쟁사보다 한 단계 앞선 TV 디자인과 기술력과 마케팅력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라며 “하반기 LED 백라이트 LCD TV 신규라인업과 초슬림 LCD TV 신제품 등 다양한 크리스털 로즈 디자인의 LCD TV를 출시해 ‘제2의 보르도 신화’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분기 글로벌 LCD TV 시장에서 금액기준으로 46억불 23.9%를 차지해, 전분기 22.2%에 이어 2분기 연속 20%대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수량·금액 모두 20%대 점유율을 차지하는 위력을 발휘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LCD TV 매출 46억 달러는 사상 최고치다. 2분기 LCD TV 업체별 점유율 현황은 금액기준으로 삼성전자 23.9%, 소니 17.0%, LG전자 9.6%, 샤프 9.2%, 필립스 8.8%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LCD TV 시장에서의 선전은 ‘크리스털 로즈’ 풀HD LCD TV가 프리미엄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2분기에만 50만대가 판매되는 등 판매호조에 힘입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TV업계 경쟁이 가장 치열한 북미 LCD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분기에 수량기준 점유율 18.3%를 기록, TOP5업체 중 유일하게 전분기 대비 점유율이 상승했다.

2분기 북미 LCD TV 수량기준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 18.3%, 소니 11.7%, LG전자 7.8%, 샤프 7.8%, 비지오 7.5% 순으로, 삼성전자는 1분기 13.5% 대비 4.8%P 점유율이 상승함으로써 분기 판매량 성장율 76%를 기록해 TOP 5 업체 중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소니, LG전자, 샤프, 비지오는 각각 전분기 대비 1.7%P, 0.3%P, 1.5%P, 5.7%P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LCD TV 시장에서의 성장에 힘입어 2분기 전체 TV 시장에서 수량기준 점유율이 17.4%로 8분기 연속 1위, 금액기준 점유율은 22.8%로 10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다.

2분기 전체 TV 시장 수량기준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 17.4%, LG전자 13.3%, TCL 7.2%, 소니 7.0%, 파나소닉 5.9% 순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한국업체 점유율이 30.7%로 처음으로 30%대 점유율을 돌파하면서 전 세계 TV 3대 중 1대는 한국산으로 나타났다.

금액기준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 22.8%, 소니 12.5%, LG전자 11.5%, 파나소닉 8.4%, 샤프 6.8% 순으로, 삼성전자는 1분기 20.7%에 이어 2분기 연속 20%대 점유율을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