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벽두부터 붙었다…’아이오닉 5 vs 모델 Y’

가 +
가 -

왼쪽부터)현대차 아이오닉 5 티저/ 테슬라 모델Y 티저

새해 벽두부터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두고 현대차와 테슬러가 맞붙었다. 현대차가 13일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테슬라도 같은 날 두번째 SUV 모델 Y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아이오닉 파이브)’의 외부 티저 이미지를 13일 최초로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서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핵심 전략 차량이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돼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이하 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신규 플랫폼이다.

아이오닉 5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과 자연친화적 컬러 및 소재가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아이오닉 5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는 아이오닉 5를 포함해 향후 출시될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이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이오닉 5의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돼 진보적이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향후 나올 전용 전기차 모델에 자연친화적인 컬러와 소재의 사용을 확대해 아이오닉 브랜드만의 감성을 전달할 뿐만 아니라 아이오닉이 지속가능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테슬라도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SUV)모델 Y를 국내 처음으로 공개했다.

테슬라는 이날 서울 롯데백화점 영등포점과 롯데월드몰점에 모델Y를 전시하고, 국내 진출을 공식화했다.

모델 Y는 국내 출시한 테슬라 4번째 모델로, SUV로는 두번째 모델이다. 지난해 미국서 출시돼 현재까지 약 7만대 가량 팔린 인기 차종이다.  중형 CUV지만 3열 시트가 적용돼 최대 7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국내 판매의 경우 현재 인증 절차가 대부분 마무리 돼 이달 중 출시가 예상되고 있다.

모델 Y는 △스탠더드△롱레인지 △퍼포먼스 등 세가지 트림으로 구성돼 있지만, 국내에는 롱레인지와 퍼포먼스 2가지 트림만 우선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에선 롱레인지가  4만 9990만 달러(5480만원), 퍼포먼스가 5만 9990만 달러(6580만원)로 구성돼 있다.

다만 국내에선 정부 보조금을 지원 받기 위해선 판매 가격이 6000만원을 넘기면 안된다. 6000만원 미만인 차에 한해서만 보조금 10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6000만원을 넘기면 50%만 지원 된다.

미국 판매 가격을 적용하면 국내에서 롱레인지는 100%, 퍼포먼스는 50% 정도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업계는  테슬라가 정부의 보조금 혜택을 얻기 위해 6000만원을 넘지 않는 선에서 가격을 책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