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는 블로터로]‘월마트 없이 못살아?’…‘필수불가결’의 생존법

가 +
가 -

더그 맥밀런 월마트 사장이 13일(현지시간) CES 2021 키노트 세션에서 전달한 내용은 사업과 관련된 것만이 아니었다. 맥밀런 사장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탄소배출, 기술교육, UN에 대한 조언 등 미국 사회 주요한 이슈들에 대한 생각을 심도 있게 얘기했다.

단순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왜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까. 예를 들어 국내 주요 유통업체들로 꼽히는 신세계, 롯데쇼핑, 현대백화점 등이 나서서 성차별 문제를 언급한다면 어색하지 않을까.

맥밀런 사장이 이러한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단순히 개인적 취향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월마트는 사회 다양한 문제들을 자신들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이에 깊숙이 관여해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월마트는 미국 내에서 단순히 유통사업자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주요 사회문제들과 사업을 연결시켜 미국 국민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

티파니 무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 부사장이 맥밀런 사장에게 조지 플루이드 죽음과 월마트의 철학에 대해 묻자, 맥밀런 사장은 “알다시피 우리는 기업 및 개인으로서 다양성과 형평성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더그 맥밀런 월마트 CEO가 온라인을 통해 말하고 있다.(사진=CES 온라인 영상 갈무리)

그는 “이 사건을 계기로 회사 내부에서도 불평등과 편견 등을 공개적이고 투명한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는 과거부터 환경적,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연구했고, 지난해에는 이 모델을 기반으로 인종적 형평성 모델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나 흑인 담당자들이 이끄는, 월마트가 더 많은 형평성을 창출하고 긍정적인 방식으로 시스템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정책변경에 힘쓰고 있다”며 “흑인 소유의 광고 회사와 어떻게 관계를 맺을 것인지 등 소유권과 형평성 등 우리가 이용할 수 있는 많은 교육적 기회들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또 월마트는 탄소배출 감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몇 년 전부터 1기가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프로젝트 기가톤’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종적으로 에너지 재생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맥밀런 사장은 “우리는 우리 자산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우리에게 상품을 공급하는 공급자들과 함께 더 큰 목표를 함께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자리와 관련한 직업교육 문제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월마트 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교육 및 승진 시스템을 구축해 보다 안정된 미래를 보장한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는 230만명을 고용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매장을 관리하는 담당자 3분의 2는 유통센터 시간제 근로자 출신이고, 리더로서 성장하기 위한 스킬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