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發 새로운 코로나 변이 발견…백신 소용없나

가 +
가 -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2종의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됐다고 CNBC가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와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의료센터 연구팀은 미국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2종의 새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1종의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똑같은 유전자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지만, 미국에 이미 존재하던 바이러스 종에서 일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른 1종의 변이는 오하이오의 주도인 콜럼버스에서 지난달 말부터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나타났다.

‘콜럼버스 변이’는 이전의 코로나바이러스에서는 목격된 적이 없는 3개의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댄 존스 오하이오주립대 분자병리학 부학장은 “‘콜럼버스 변이’에서 발견된 3개의 돌연변이는 상당한 진화를 보여준다”며 “이러한 변화가 영국 또는 남아공 변이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 또한 파악했다”고 말했다.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발과 마찬가지로 전염력이 강하지만,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연구진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