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아파트 분양 카톡 챗봇으로 하세요”

가 +
가 -

GS건설이 아파트 분양 전 과정을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로 제공한다. ‘카톡’으로 분양 중인 아파트를 물으면 챗봇이 대답해주고 분양 상담으로 이어주는 식이다. 디지털 전환에 보수적인 건설 업계에서도 IT 기술을 결합한 고객 서비스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GS건설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4일 아파트 분양 주요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는 ‘카카오 i 커넥트 톡’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AI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기존에 카카오는 ‘카카오 i 오픈빌더’를 통해 파트너나 개인이 챗봇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개발 도구를 제공해왔는데, 카카오 i 커넥트톡은 이를 기업에 특화한 서비스다. 국내 건설 업계 중 카카오 i 커넥트톡 사용 계약을 체결한 건 GS건설이 처음이다.

GS건설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예상 이미지(사진=GS건설)

GS건설은 카카오톡으로 분양 고객들에게 분양/계약/납부/입주/고객문의(A/S) 서비스까지 한번에 제공할 예정이다. GS건설 분양 챗봇 서비스는 복잡한 가입 절차 없이 카카오톡 본인 인증만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카카오톡으로 분양 위치, 평면 안내 등 정보를 확인하고 분양 상담, 계약일 사전 예약 등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분양 후에는 입주 안내, 입주 예약 등의 서비스를 비롯해 분양금 납부 확인서, 입주 예정 확인서, 중도금 납부 조회 등 발급 및 조회 서비스까지 이용 가능하다. 입주 후에는 AS 신청/ AS 접수 내역 확인 등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요즘 어떤 아파트 분양하는지 정보 좀 알려줄래?”라고 물어보면 관련 정보를 챗봇이 제시하고 분양 상담, 견본주택 예약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챗봇 내 메뉴를 눌러 정보를 확인할 수도 있다.

이번 챗봇 서비스는 오는 4월 중 제공될 예정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고객은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기업은 고객 사용 패턴 등을 용이하게 분석해 더 좋은 대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라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IT 기술을 활용해 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가능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카카오톡과 협업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분양정보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파트 자이(Xi)가 유튜브 채널을 포함한 여러 SNS채널과 브랜드 매거진 등 다양한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