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뉴스]삼성 ‘갤럭시S21’ 사전예약 돌입..기본형 ’99만9900원’

가 +
가 -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베일벗은 갤럭시 S21’AI 카메라·S·엑시노스 주목

삼성전자는 15일(한국시간) 온라인을 통해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6.2형) △갤럭시 S21+(플러스, 6.7형) △갤럭시 S21 울트라(6.8형) 등을 공개했다. 충전기와 이어폰, SD카드 슬롯은 빠졌지만 가격은 기본형 기준 전작 대비 다소 내려갔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15일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언팩 행사에 따르면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는 다이내믹 아몰레드(AMOLED) 2X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으로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이 가능하다. 20배 줌부터는 자동으로 흔들림을 잡아주는 ‘줌 락’ 기능이 지원된다. 1200만 화소의 듀얼픽셀 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의 등 3개의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 카메라는 1000만 화소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갤럭시 S 시리즈 중 최초로 S펜을 지원한다. S펜이 포함된 커버를 별도로 구매하는 방식이다. 디스플레이는 쿼드HD+화질에서 최대 120헤르츠 화면 주사율을 지원하며 1억800만 화소 카메라, 와이파이 6E 등이 주목된다.

갤럭시 S21 시리즈(사진=삼성전자)

특히 이번 제품에는 자체 AP ‘엑시노스 2100’이 들어가 관심을 끌고 있다. 국가별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과 병행 탑재될 예정인 가운데, 엑시노스 2100이 성능 측면에서 어느 정도 사용자들의 호응을 이끌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가격은 99만9900원(갤럭시S21 기본형 기준)부터 159만9400원(갤럭시S21울트라-16GB 램, 512GB 내장메모리 기준)까지로 책정됐다. 삼성전자는 15일부터 오는 21일까지 국내 사전예약을 진행하며 제품 공식 출시일은 2주 뒤인 오는 29일이다.

갤럭시버즈 프로도 등장..239800원 책정

연이은 삼성전자 소식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1과 함께 노이즈 캔슬링과 통화 품질 등 성능이 강화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도 등장했다.

이전 제품인 ‘갤럭시 버즈 플러스’와 마찬가지로 커널형인 이 제품은 11mm의 우퍼와 6.5mm의 트위터가 탑재됐다. 또 3개의 마이크와 VPU(Voice Pickup Unit, 보이스 픽업 유닛), 윈드 실드(Wind Shield) 기술, 한층 진화된 노이즈캔슬링 성능 등도 눈에 띈다.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완충시 최대 8시간의 재생 시간을, 무선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8시간 재생 시간을 지원한다. ANC 기능을 사용할 경우에도 각각 최대 5시간, 18시간 재생 시간을 제공한다.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의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삼성전자는 15일 오전 1시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 오픈마켓을 시작으로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전자제품 양판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구글, 웨어러블업체 핏빗’ 21억 달러에 인수

구글이 21억달러(약 2조3000억원)에 웨어러블 업체 ‘핏빗’을 인수했다. 핏빗의 스마트워치, 피트니스 밴드는 현재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1억2000만대 이상 판매됐다. 또 핏빗은 2900만 이상의 활성 사용자를 보유했다.

다만 2019년 11월 구글이 핏빗을 인수할 것이란 소식이 나오면서 사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헬스케어 분야 독점 우려가 쏟아져나왔다. 구글은 이번 인수 소식을 전하며 데이터가 남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핏빗 스마트워치 제품

양사 계약에 따라 구글은 광고 추적에 핏빗 사용자의 건강 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다. 사용자 데이터는 구글의 다른 광고 데이터와 분리된다. 또 구글은 다른 스마트워치 사용자가 구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지속해서 이용할 수 있으며, 핏빗 사용자 역시 서드파티 서비스를 선택해 쓸 수 있다고 밝혔다. 독점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제임스 박 핏빗 CEO는 “우리는 강력한 데이터 프라이버시 및 보안 정책을 유지하며 이용자에게 데이터 제어 권한을 제공하고 핏빗이 수집하는 데이터 정보와 이유에 대해 투명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핏빗 제품을 지속해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양쪽에서 쓸 수 있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