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일자리 2년새 755.5% 급증

가 +
가 -

소셜 열풍 속에서 소셜 서비스와 관련된 일자리도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인크루트가 최근 소셜 산업과 관련된 자사 채용공고의 숫자를 살펴본 결과, 지난해 인크루트에 등록돼 올라온 소셜 채용공고는 모두 941건으로 422건이었던 전년(2009년)과 비교해 12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비 배 이상 오른 수치다. (소셜 관련 채용공고는 채용공고의 제목 또는 기업의 업종에 ‘소셜’이나 ‘SNS’ (Social network Services)등의 키워드가 들어간 채용공고를 검색한 결과다.)

또 국내에서 소셜 관련 산업이 성장하기 시작했던 2008년과 비교해서는 무려 755.5%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08년 110건에 불과했던 것이 지난해 거의 9배 가까이 채용공고가 늘어났다.

좀 더 세부적으로 나눠 반기로 살펴보면 2009년 상반기까지는 84건(2008년 상반기), 26건(2008년 하반기), 26건(2009년 상반기) 등 두자릿수에 머물렀던 것이 2009년 하반기 들면서 396건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2010년 상반기 600건, 2010년 하반기 341건 등 지속적으로 세자릿수 이상의 소셜 채용공고가 올라왔다.

올해는 이 기울기가 더욱 가파르게 올라갈 전망이다. 2월 현재 소셜 채용공고가 273건으로 지난해 전체 채용공고의 29.0%에 이르고 있다. 올해의 6분의 1이 지난 시점인데 소셜 채용공고수는 지난해 전체 채용공고의 3분의 1 수준에 육박하고 있는 것.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인터넷 산업에서 주류로 등장하고 있는 각종 소셜 관련 산업의 채용이 당분간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직은 일부직종 위주로 채용하는 모습이지만 관련 산업이 성장하면서 다양한 직무의 채용이 광범위하게 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