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반도체 만들어달라” 독일 정부·차업계, TSMC에 손 벌렸다

가 +
가 -

전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독일 완성차 업체도 피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파운드리 업계 1위인 TSMC에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손을 벌리고 나섰다.

(사진=TSMC 홈페이지 갈무리)

<로이터(Reuters)>는 지난 24일(현지시각) 피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장관은 대만의 왕메이화 외교부장에게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트마이어 장관은 당장 시급한 반도체 생산과 납품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안정적 수급도 대만 측에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독일 완성차 업체들이 이미 TSMC와 협의 중이며 “매우 건설적인” 신호가 있었다는 내용도 보인다.

<로이터>는 대만 경제부 또한 외교채널을 통해 독일로부터 자동차 분야의 칩 부족 해소를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는 ‘귀한 몸’이 된 상태다. 코로나19로 차 판매가 줄자 반도체 업계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크게 줄였는데, 지난해 하반기 들어 예년보다 차가 더 많이 팔리게 됐음에도 차량용 반도체는 이전의 공급을 회복하지 못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특히 전기차 시대로 본격 돌입하면서 전기차 구동과 자율주행 등에 다수의 반도체가 필요하다는 점도 최근 품귀 현상의 이유로 언급된다.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자율주행 레벨 3 이상의 전기차엔 2000개 이상의 반도체가 필요할 전망이다.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 점유율 2, 3위 업체인 네덜란드 NXP와 일본 르네사스, 5위 기업 스위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은 거래 업체들과 제품가격을 10~20%까지 올리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지난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보도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줄면서 전세계 완성차 업계도 제품 생산을 연기하거나 공장을 닫을 정도다. 아우디가 직원 1만 명을 단기 휴직하기로 했고 포드도 미국 SUV 공장과 독일 공장의 문을 닫기로 했다. 피아트크라이슬러(FCA)도 캐나다 온타리오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했다. 지프, 도요타, 닛산 등도 유사한 조치를 속속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