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더 빠르고, 얇고, 가벼워졌다”…애플, 아이패드2 공개

2011.03.03

아이패드2가 드디어 공개됐다. A5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처리속도가 2배나 빨라졌음에도 두께는 33%, 무게는 15%나 더 가벼워졌다. 지난 1월 병가를 낸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깜짝 등장한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직접 기조연설을 진행하며 “2010년이 아이패드의 해가 된 데 이어 2011년은 아이패드2의 해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밝혔다.

스티브 잡스 CEO가 직접 등장해 아이패드2를 소개하고 있다

새 아이패드는 애플이 직접 설계한 1GHz 듀얼코어 A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스티브 잡스 CEO의 설명에 따르면 A5 프로세서는 처리속도가 아이패드에 탑재됐던 A4칩에 비해 2배 향상됐으며, 특히 그래픽 처리속도는 9배나 빨라졌다. A4칩과 동등한 수준의 저전력 소모를 유지하면서도, 멀티태스킹과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데 한층 빨라진 속도를 자랑한다.

많은 루머에서 제기된 주장대로 전후면에 2개의 비디오 카메라가 탑재됐다. 아이폰4와 아이팟 터치, 맥북에 탑재됐던 영상통화 기능 ‘페이스타임’을 아이패드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아이패드에서 HD급(720p) 동영상과 사진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와 위에 탑재된 조도센서 덕분에 플래시없이도 어두운 곳에서도 만족스러운 촬영을 할 수 있다.

아이패드2에는 전후면 2개의 카메라와 페이스타임 기능이 추가됐다

그 밖에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에 탑재됐던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아이패드에도 탑재돼, 가속도센서와 지자기 센서와 더불어 보다 정교하게 아이패드의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게 됐으며, 동영상이니 사진은 물론 각종 애플리케이션까지 아이패드의 화면을 그대로 HDTV나 프로젝터에 연결해 볼 수 있도록 디지털 AV어댑터와 VGA어댑터도 함께 출시된다.

다양한 기능과 부품이 추가됐지만 오히려 두께는 8.8mm로 줄어들었다. 기존 아이패드에 비해 33%나 얆아졌으며, 9.3mm 두께의 아이폰4보다도 얇다. 전작 아이패드는 680g의 무게로 장시간 들고 사용하기에는 다소 무겁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는데, 아이패드2는 601g(와이파이 버전 기준)으로 15% 가량 무게가 줄어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지속시간은 전작과 동일한 10시간 이상 연속사용할 수 있는 수준을 유지했다.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배터리 지속시간을 유지하면서도 더 얇고 가벼워졌다는 점에서 애플의 하드웨어 설계 능력에 혀를 내두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아이패드2가 가진 진짜 차별화 요소는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운영체제와 6만5천 개의 아이패드 전용앱을 확보한 앱스토어, 그리고 애플이 직접 개발한 특화된 소프트웨어에서 찾아볼 수 있다.

아이패드2와 함께 공개되는 iOS 4.3버전은 니트로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채택해 사파리 부라우저의 성능이 크게 향상됐으며, 모든 콘텐트를 와이파이를 통해 직접 공유할 수 있는 ‘아이튠즈 홈 공유’ 기능과 개선된 에어플레이 기능이 탑재됐다. 사용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아이패드 측면 스위치를 음소거와 화면 회전 잠금 중에 선택할 수 있는 옵션도 추가됐다. 다만, 버라이즌 아이폰4에 추가되면서 화제를 모았던 퍼스널 핫스팟 기능은 아이폰4에만 국한된다.

아이폰4에서 인기를 끌었던 iMovie가 아이패드2 출시와 함께 유니버셜 앱으로 출시된다

애플은 아이패드2 출시와 함께 직접 개발한 애플리케이션도 다수 공개했다. 기본 앱에 새롭게 추가된 포토 부스(PhotoBooth) 앱은 아이패드로 사진을 촬영하고 다양한 효과를 줄 수 있다. 아이폰4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동영상 편집 앱 ‘아이무비(iMovie)가 아이패드의 보다 큰 화면에 맞춰 유니버셜 앱으로 재탄생하며,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고 녹음해 믹싱까지 할 수 있는 개러지밴드(GarageBand) 앱이 아이패드용으로 출시된다.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경쟁 제품이 서드파티를 통해 애플이 직접 만드는 애플리케이션과 동등한 수준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새롭게 선보인 아이무비와 개러지밴드의 아이패드 버전은 아이워크(iWork), 아이북스(iBook)와 더불어 아이패드만이 줄 수 있는 차별화된 가치로 다가갈 것이다. 하드웨어와 운영체제, 애플리케이션과 앱스토어까지 함께 제공하는 애플의 장점이 극대화되는 장면이다.

가격은 작년에 출시된 아이패드와 동일한 499달러부터 시작한다. 와이파이 모델의 경우 16GB가 499달러, 32GB는 599달러, 64GB 699달러 순이며, 와이파이+3G 모델은 16GB 629달러, 32GB 729달러, 64GB 829달러에 판매된다. 최근 선보인 모토로라 줌(Xoom)이 799달러, LG전자 G-슬레이트가 6백 달러 후반대로 알려진 바 있어, 허니콤 기반 태블릿 PC와 비교해도 가격 경쟁력이 탁월하다.

3G 모델의 경우 GSM과 CDMA를 지원하는 제품이 각각 출시돼 미국 시장의 경우 AT&T와 버라이즌 양쪽 모두에서 판매된다. 또 한 가지 놀랄 만한 소식은 화이트 아이패드2가 함께 출시된다는 것이다.

아이패드의 사양은 대체로 그 동안 제기된 루머가 맞아 떨어지며 전작보다 소폭 사양이 업그레이드된 수준이지만, 안드로이드 진영보다 저렴한 가격에 비교가 안되는 애플리케이션 생태계를 가져갈 수 있다는 면에서 “2011년이 아이패드2의 해가 될 것”이라는 스티브 잡스의 호언장담은 일견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출시했거나 출시를 앞두고 있는 경쟁업체들은 또 한 번 고민에 빠지게 될 것이다.

3월 25일 출시되는 26개국 리스트에서는 한국을 찾아볼 수 없다

그렇다면 새로운 아이패드가 출시되는 시기는 언제일까? 4월일까, 5월, 아니면 6월? 아니다. 바로 다음주인 3월 11일에 미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3월 25일까지 26개국 이상에서 아이패드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아쉽게도 공식적으로 언급된 26개 출시 국가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스티브 잡스 CEO가 26개국 ‘이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기대해볼 수 있는 여지를 남겼지만, 애플 코리아는 아직까지 국내 출시 일정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국내 출시를 위해서는 형식 승인과 전자파 인증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3월 25일 출시 국가에 추가되는 것은 쉽지 않아보인다. 다음 출시 국가 확대를 기다려봐야 할 듯 하다. 전작 아이패드는 첫 출시 후 반년이 지나서야 국내 시장에 선보였는데, 아이패드2는 이 보다 빠른 시일 내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